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척수 손상’ 케이케이 근황 “큰 빚 어떻게 갚아야할지, 이번 싸움 가장 힘들 것”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태국 수영장에서 다이빙을 하다 목뼈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한 가수 케이케이가 귀국 후 근황을 전했다.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치앙마이에 온 지 5개월이 된 어느 날 목뼈가 부러져 척수가 손상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제 아내의 손을 빌려 SNS에 사고 소식을 올린 후 많은 시간이 흘렀는데, 이제야 이렇게 그 이후의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할 따름입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시작했다.


케이케이는 이 글에서 “몇 번이나 내가 살아서 한국에 갈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었지만, 많은 분들로부터 수많은 도움을 받은 덕분에 무사히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이 큰 빚을 어떻게 갚아야 할지 모르겠습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현재 몸 상태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지금 상황은 척수가 손상을 입어 몸이 마비된 상태입니다. 얼마 전 담당 교수님 및 의료진과의 면담에서 제가 앞으로 남은 삶을 전동 휠체어에 의지해 지내게 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확률 99%라는 이야기를 듣고 우리 가족들은 멘붕에 빠졌지만 저와 제 아내는 의료진들이 당황할 정도로 의연합니다. 저는 지금까지 누군가의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하는 싸움을 계속해 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싸움이 가장 힘들 것 같네요”라며 “힘든 싸움이고 끝이 언제일지는 모르겠지만, 지금처럼 웃으며 하루 하루 싸워 나가겠습니다. 늘 그랬듯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또한 “저와 비슷한 사고를 겪은 분들이 굉장히 많다는 것을 이번에 알게 되었습니다”라며 “ 하지만 사고 이후의 일들을 돌아보면 저는 그 중에서도 특히 운이 좋았던 편이라고 생각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마도 천운이라고 밖에는 설명할 수 없는 일들을 겪고 지금은 이렇게 한국의 하늘을 보며 침대에 누워있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저를 응원하고 있고, 제 곁에는 사랑하는 아내와 가족들과 친구들이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케이케이는 지난 달 4일 “얼마 전, 제가 묵고 있는 숙소 수영장에서 다이빙을 하던 도중 5번, 6번 목뼈가 부서지는 큰 사고를 당했다”며 “현재 전신마비 상태이며, 치앙마이 병원 중환자실에서 전투하는 기분으로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너무나도 비싼 이곳의 의료비에 저와 제 가족들은 무력하기만 하다. 열흘 정도의 입원, 수술, 약값이 벌써 6천만 원을 뛰어넘어가고 있다. 한시 바삐 귀국 후 치료를 진행해야 하는데 한국 수송비만 천만 원이 넘는다고 한다”며 도움을 요청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한편 케이케이는 2008년 배치기 노래를 작곡하며 데뷔, 지난 2017년 Mnet ‘쇼미더머니6’에 참가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6살 때 왼쪽 귀의 청력을 잃고도 힙합 뮤지션으로서 꾸준히 음악 활동을 해오며 팬들 사이 ‘힙합계 베토벤’으로 불려왔다.

다음은 케이케이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케이케이 입니다.


치앙마이에 온 지 5개월이 된 어느 날, 목 뼈가 부러져 척수가 손상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제가 아내의 손을 빌려 SNS에 사고 소식을 올린 후 많은 시간이 흘렀는데 이제야 이렇게 그 이후의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할 따름입니다.


수많은 우여곡절 끝에 간신히 한국에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몇 번이나 과연 내가 살아서 한국에 갈 수 있을까 하는 마음에 두려웠었지만 치앙마이와 한국에서 많은 분들로부터 수많은 도움을 받은 덕분에 무사히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제가 도움의 글을 올린 후로 정말 수많은 분들이 도움을 주셨습니다. 아직 전부 다 확인조차 못했지만 지인들, 팬들, 동료 뮤지션과 관계자분들 그리고 그 외에 저와 인연을 맺었던 수많은 분들께서 도움을 주셨습니다. 이 큰 빚을 어떻게 갚아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한국에 도착해서 악화된 폐렴과 고열로 아내와 가족들 외에는 면회도 거의 하지 못했습니다. 지금 상황은 척수가 손상을 입어 몸이 마비된 상태입니다. 신생아처럼 말하는 것 외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고, 양 팔을 조금 움직이는 것만 가능합니다.


얼마 전 담당 교수님 및 의료진과의 면담에서 제가 앞으로 남은 삶을 전동 휠체어에 의지하여 지내게 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확률 99%라는 이야기를 듣고 우리 가족들은 멘붕에 빠졌지만 저와 제 아내는 의료진들이 당황할 정도로 의연합니다.


저는 지금까지 누군가의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하는 싸움을 계속해 왔습니다. 하지만 이번 싸움이 가장 힘들 것 같네요.


그리고 저와 비슷한 사고를 겪은 분들이 굉장히 많다는 것을 이번에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사고 이후의 일들을 돌아보면 저는 그 중에서도 특히 운이 좋았던 편이라고 생각됩니다. 아마도 천운이라고 밖에는 설명할 수 없는 일들을 겪고 지금은 이렇게 한국의 하늘을 보며 침대에 누워있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저를 응원하고 있고, 제 곁에는 사랑하는 아내와 가족들과 친구들이 있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도록 노력하는 것이 저를 응원해준 수많은 사람들에게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힘든 싸움이고 끝이 언제일지는 모르겠지만 지금처럼 웃으며 하루하루 싸워 나가겠습니다. 고맙고, 감사합니다. 언젠가 제가 손가락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는 날이 올 때 다시 한 번 제 손으로 직접 소식 전하겠습니다.


늘 그랬듯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happy@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