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혜수 가정사 공개→모친 채무 논란 단호한 대처→쏟아지는 응원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배우 김혜수는 모친의 채무 논란에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공개하며, 단호하게 대처했다. 김혜수의 팬들 역시 김혜수를 향한 응원과 지지를 쏟아냈다.


10일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김혜수 어머니가 지인들로부터 13억 원을 빌려 갚지 않았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특히 김혜수의 실명을 직접 언급하며 “피해자들이 김혜수의 이름 믿고 돈을 빌려줬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실명 공개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혜수 어머니에게 돈을 빌려준 사람 중에는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돼 있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피해자 중 1명은 3개월만 쓰겠다는 말에 빌려줬다가 8년 동안 돈을 받지 못했다는 말도 전해졌다.


김혜수는 이후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 지평 박성철 변호사를 통해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김혜수 측은 “김혜수는 가족의 일로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에 무엇보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 숙였다.


이어 김혜수 어머니의 채무 관계에 대해 “이미 십수 년 전부터 많은 금전 문제를 일으켜 왔다. 어머니가 벌인 일과 관련하여, 김혜수는 내용을 전혀 알지 못하고 관여한 일이 없을 뿐만 아니라 어떤 이익을 얻은 바가 없는데도 어머니를 대신해 변제책임을 떠안아 왔다”며 그동안 숨겨진 가족사를 공개했다.


또한 2012년께 김혜수가 당시 전 재산으로도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막대한 어머니 빚을 다시 부담하면서 어머니와 커다란 불화를 겪었다고 설명했다.


김혜수 측은 “부모의 어려움을 자식이 돕는 것은 당연하다는 마음으로 시작됐던 일이 일상처럼 반복되고 상식 수준을 넘어서면서 끝내 화해하지 못했다. 김혜수 개인의 고통을 넘어 본인의 어머니로 인해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려는 마음에서 앞으로는 금전 문제를 일으키지 않겠다는 굳은 약속을 받았고 그 과정에서 어머니와 관계까지 끊게 됐다. 그 이후에도 과거에 이미 발생했던 어머니의 금전 문제를 오랜 시간 해결했다”고 고백했다.


김혜수 측은 이번에 밝혀진 13억 채무에 대해서도 김혜수 어머니가 독단적으로 가족과 상의나 협의 없이 일으킨 문제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김혜수 측은 “8년 가까이 연락이 끊긴 어머니가 혼자 행한 일들을 김혜수가 알 수는 없다. 어머니가 하는 일에 개입한 사실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혜수 측은 “무조건 책임을 떠안는 방식으로는 문제를 다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 고통스러운 시간을 오래 견디며 김혜수가 얻은 결론”이라며 “문제의 책임은 김혜수가 아닌 당사자인 어머니에게 있다. 그 책임은 문제를 일으킨 당사자가 끝까지 감당해야 할 몫”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조금도 알 수 없었던 김혜수가 어머니를 대신하여 법적 책임을 질 근거는 없다고 확인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무엇보다 김혜수 측은 13억 채무 논란에 대해 “사실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법적 검토를 거쳐 마지막까지 합당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아울러 향후 본인의 명의를 도용하여 벌어지는 문제에 대해서는 더욱 단호하게 대처하겠다. 어머니 문제로 불편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1986년 영화 ‘깜보’로 데뷔 후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많은 작품을 찍은 배우 김혜수의 가슴 아픈 가족사가 드러나면서 팬들과 대중 역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늘 당당한 태도와 함께 작품 속 강한 존재감으로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로 자리매김한 그의 단호한 대처에 응원과 지지를 보냈다.


감혜수 팬덤은 김혜수의 지위와 명성을 이용한 모친의 행각에 유감을 표명하며 “현행법상 자식이 살아있는 부모의 빚을 상속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는 않다. 김혜수가 모친의 빚을 대신 갚지 않는다 하더라도, 하등 문제 될 것이 없다 판단한다”고 밝히며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대중과 팬들은 그동안 김혜수가 보여온 행보와 연기 열정 등을 알고있기에 “어떤 선택을 내리든 그 선택을 무조건 존중할 것”이라며 변치 않는 응원과 지지를 드러냈다. 김혜수는 올 하반기 영화 ‘내가 죽던 날’(감독 박지완) 촬영에 돌입, 연기로 대중과 소통할 예정이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skyb1842@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