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일로 만난 사이` 차승원, "유재서과 일할 때는 꼭 앞에 `힘든`을 붙여 달라"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차승원과 유재석이 만나면 힘든 노동이 따라왔다.


31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일로 만난 사이'에서는 두번 째 게스트로 차승원이 나와 유재석과 함께 전남 무안으로 노동을 하러 떠났다.


유재석은 차승원이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이 형한테 부러운 점은 그냥 비율, 외모다"며 고민도 하지 않고 말을 했다. 유재석은 20년 전 차승원을 처음 봤을 때의 기억을 소환해내며 태어날 때부터 완벽한 비주얼을 자랑했던 차승원의 모습을 떠올렸다.


반면 차승원은 "내가 유재석보다는 나은 것이 없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그는 "유재석과 일할 때는 앞에 꼭 '힘든'을 붙여야 한다"며 유재석과의 동업이 험난한 길이었음을 떠올렸다. 그는 이번에도 힘든 일을 할 것이라고 예상하며 웃었다.


전남 무안에서 오랜만에 만난 두사람은 반가워하며 서로 인사했다. 차승원의 비주얼을 부러워했던 유재석은 "형한테 밀리지 않기 위해 셔츠를 입었다"고 능청스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원태성 객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