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하선호 전화번호 원해"
장동민 `플레이어` 선 넘은 개그 `논란`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개그맨 장동민이 미성년자 래퍼 하선호에게 한 발언으로 또한번 논란의 중심에 섰다.


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는 '쇼미더머니'를 패러디한 '쇼미더 플레이어'로 꾸며졌다.


장동민은 MC 똥꼬로 변신해 팔로알토와 함께 심사위원으로 등장했다. 촬영장에는 '고등래퍼'의 하선호를 비롯해 존박, 빅스 라비 등이 있었다.


장동민은 '고등래퍼' 출신 하선호의 랩 실력을 감상한 뒤 "원해요?"라고 물었다. 하선호가 "목걸이 주세요" 하자 장동민은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받아 쳤다. 하선호는 "저 18살인데"라며 난감해했고, 곧바로 주위에서 야유가 쏟아졌다. 장동민은 당황한 표정으로 "탈락 드리겠습니다"라며 곧바로 하선호를 탈락시켰다.


제작진은 장동민의 개그에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자막을 사용했다. 또 '비난폭주' '쓰레기' 등 다른 출연자들의 반응을 여과 없이 자막으로 처리했다. 네이버TV 클립 영상에는 '하선호에게 번호 요청? 장동민 철컹철컹 MC 등극'이란 제목이 달렸다.


방송 후 일부 네티즌들은 장동민이 2002년생으로 올해 18살인 미성년자 하선호에게 번호를 요구했다며 방송의 부적절성을 꼬집었다. 앞서 장동민은 여러 차례 부적절한 언행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미성년자에게 번호를 달라고 하는 게 재밌냐"고 비판했다. 반면 일부 네티즌은 "개그는 개그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shinye@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