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장범준 60억 저작권료 "`벚꽃엔딩`으로 매년 10억 벌었다"(`TMI NEWS`)

by스타투데이

스타투데이

버스커 버스커 장범준의 저작권료가 공개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TMI NEWS'에서는 2000년대 이후 명곡 차트가 공개됐다.


이 차트에서 장범준의 '벚꽃엔딩'이 5위를 차지했다. MC 장도연은 "장범준은 2017년 기준 '벚꽃엔딩'으로 저작권료 60억 원을 벌었다. 매년 10억 씩 벌어들인 셈이다"라고 설명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MC 전현무는 "장범준 씨가 원래 벚꽃놀이 나온 커플들을 질투해 '벚꽃엔딩'을 만들었다고 들었다. 질투심 때문에 매력적인 창법이 나온 거다"라고 비화를 알렸다.


버스커 버스커(장범준, 브래드, 김형태)가 2012년 3월 발매한 '벚꽃엔딩'은 '벚꽃 연금'이라 불릴 정도로 엄청난 저작권료를 안겨주고 있다.


장범준은 지난 3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처음 저작권료 들어왔을 때 빚을 내서 서울 삼성동에 9억 원짜리 집을 샀다"면서 "'벚꽃엔딩'이 잘 되니 더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림 인턴기자] mkpress@mkinternet.com

사진| Mnet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