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소희, 홍선주 폭로에 "기억이 안 나서 벌어진 실수"

by스포츠투데이

김소희, 홍선주 폭로에 "기억이 안

김소희가 배우 홍선주 폭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이윤택 전 감독으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당한 여배우 인터뷰가 공개됐다. 그는 "2004, 2005년 정도부터 (이윤택 전 감독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며 "다른 선배들 때문에 2차 적인 상처를 받았다. 이윤택 선생님이 안마를 원하니 들어가라고 한 것도 여자 선배였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 여자 선배는 후배를 초이스하고 안마를 권유했다. 과일이 든 쟁반을 주면서 이윤택 방에 가서 안마를 하러 가라고 했다. 내가 거부하자 가슴 팍을 치면서 왜 이렇게 이기적이냐, 너만 희생하면 되는데 왜 그러냐고 말했다"고 밝혔다. 해당 여자 선배는 김소희로 알려져 큰 파장이 일었다.

 

이후 김소희는 "저희 극단이 잘못한 일로 책임감은 크지만 JTBC 뉴스에 나온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저도 너무 놀라 손이 떨린다. 방송국 측에 정정 신청 해 놓았다. 인터뷰한 사람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사실을 밝히는 데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다 할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김소희 공식 입장에 익명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던 이윤택 전 감독 성폭력 피해자는 자신이 누구임을 밝히며 또 한 번 파장이 일었다. 이윤택 성폭력 피해자는 바로 배우 홍선주 였던 것.

 

홍선주는 21일 자신 SNS에 이윤택 전 감독으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익명으로 인터뷰한 사람이 자신이라고 공개했다. 그는 "접니다. JTBC 뉴스룸 손석희 씨와 전화 인터뷰하고 영상 인터뷰까지 한 사람 접니다"라며 "김소희 선배님. 저 찾으셨다고요? 해명하고 싶으시다고요? 찾으셨으니 하세요"라고 이윤택의 또 다른 성폭력 피해자인 배우 김지현 등을 JTBC에 연결 시킨 사람이 본인임을 밝혔다.

 

홍선주의 이 같은 폭로가 나오자 김소희는 사실이 아니라며 적극 부인했지만 실명을 공개하고 추가 폭로를 이어가자 입장을 바꿔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희는 JTBC 취재진에게 "그 시절 어떻게 살았는지 기억이 안 나서 벌어진 실수였다. 당시 홍씨에게 상처를 준 사실이 미안하다며 사과했다"고 전했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