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끼줍쇼' 레드벨벳 깜짝 등장, 제대한 아들에 영상통화 선물

by스포츠투데이

'한끼줍쇼' 레드벨벳 깜짝 등장, 제

'한끼줍쇼' 그룹 레드벨벳이 깜짝 등장해, 강호동에게 흐뭇함을 안겼다.

 

16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 레드벨벳이 깜짝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과 위너 민호는 '한끼줍쇼' 사상 두 번째로 완전 실패를 하며 시청자들을 향해 인사를 올리고 있었다. 그때 레드벨벳이 등장했고, 차에서 내린 멤버들은 강호동에게 달려가 반갑게 안겼다.

 

웬디는 "스케줄 끝나고 집에 가다가 오빠 보고 인사드리려고 차 돌려서 왔다"며 강호동을 향한 의리를 과시했다. 강호동은 "근데 너희들 메이크업도 안 했는데 괜찮냐"며 레드벨벳의 갑작스러운 출연을 걱정했다. 이에 레드벨벳은 "저희 했어요. 했으니까 왔죠"라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강호동은 한 끼에 성공한 이경규에게 전화를 걸어 "제대한 지 이틀 된 아드님 좀 바꿔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강호동은 아들의 이름을 물어본 뒤 "김영우 씨, 대한민국에서 가장 좋아하는 여자 아이돌 그룹은 누굽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아들은 망설임 없이 "아이린이요"라고 답해 레드벨벳은 물론 송민호를 놀라게 했다. 이들은 "우와, 어떻게 딱 말하지? 바로 있어"라며 연신 신기해했다.

 

강호동은 아이린에게 영상통화를 넘겼고, 아들은 믿지 못하겠다는 듯 "몰래카메라 아니야?"라며 소리를 질렀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강호동은 "민호야, 우리 오늘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 성공 하나 빼고"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강호동은 "그래도 (레드벨벳이) 의리 있지. 그냥 갈 수도 있는데"라며 레드벨벳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김샛별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