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텔리뷰

송가인 매니저 앞니 치료비 대준 이유 "콤플렉스 같더라"(전참시) [텔리뷰]

by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송가인 매니저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송가인이 새 매니저의 치과 치료 비용을 대준 이유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송가인의 일상이 공개됐다.


평소 스케줄이 많은 송가인은 매니저들이 교대로 움직인다고. 매니저 경력 5년차인 김수민 씨가 송가인의 매니저로 처음 들어갔다. 베테랑 매니저 답게 김수민 씨는 빈틈 없는 관리로 송가인을 편하게 했다.


이후 송가인의 스케줄이 끝난 뒤 송가인은 매니저 및 소속사 식구들과 함께 회식을 했다.


송가인은 "내가 오늘 처음 느꼈다. 내가 계속 남자 매니저였지 않나. 여자 매니저가 오니까 이상하게 마음이 편하더라"고 말했다.


실장은 송가인의 새 매니저에게 "내가 못 하는 부분을 네가 채워줬으면 한다. 우리는 환상의 한 팀이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힘든 거 있으면 먼저 이야기해줬으면 좋겠다. 무대 아쉬운 점도 말해주면 언니가 공부가 많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수민 씨가 송가인의 매니저로 배정받기 전부터 송가인과 남다른 인연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수민 씨는 "앞니가 그때 안 좋았다. 한쪽은 깨져 있었다. 같은 팀도 아니었을 땐데 언니가 '이 왜 그래?' 하더라"고 돌이켰다.


송가인은 "입을 항상 가리고 웃더라. 여자는 여자를 보면 알지 않냐. 콤플렉스인 것 같더라. 그래서 나 치과갈 때 데리고가서 예약해주고 돈 많이 벌면 갚으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김수민 매니저는 "언니가 저의 미소를 찾아주신 것 같다. 매니저 일을 하면서 고마움을 갚아나가고 싶다"고 털어놨다.


송가인은 "뿌듯했던 게 안색도 달라지고 피부 톤도 밝아졌더라. 참 잘했다 싶었다"면서 미소 지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