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그리스 레스보스섬 - 페트라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by김선인

바위 위에 세운 교회

페트라의 중심에 우뚝 솟은 거대한 바위 위에 교회가 서 있다. 이 바위 때문에 바위라는 의미의 그리스어 페트라가 이 마을의 지명이 되었다.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Panagia Glykofilousa(Our Lady of the Sweet Kiss)라고 특별한 이름을 가진 이 교회는 1609년에 처음 이 자리에 작은 교회로 시작하여 현재 모습의 교회는 1747년에 지은 것이다.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40m 높이의 바위 위에 114 계단을 올라가야 하는 이교회는  돌로 지어졌으며 비잔틴 시대 이후 해적들의 잦은 침입에 대비하여 세웠다. 이 교회의 내부는 그리 크지 않으나 외부의 모습은 마치 성 같은 분위기를 내는 견고한 모습이다.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비잔틴 시대의 귀중한 이콘을 비롯하여 이콘을 걸어 놓는 목각으로 된 병풍으로 유명하다.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그리스정교회는 성모마리아에 대한 신심이 깊으며 특히 이 교회에 간직한 아기 예수의 볼에 성모마리아가 볼을 대는 이콘으로 교회 이름을 ‘성모마라아의 달콤한 입맞춤’ 이라고 지었다.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이 교회가 지어진 연유에 재미있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폭풍으로 페트라 해변에 도착한 배의 선장은 자기가 항상 가슴에 품고 다니는 성모마리아의 이콘이 없어진걸 알았다. 온갖 곳을 다 찾아보았으나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가 없었다. 그날 밤 그는 바위 위에서 빛이 비치는 것을 보고 그 바위 위로 올라갔다. 그랬더니 바위 위에 등이 놓여 있고 등 앞에 자기의 이콘이 놓여 있는 것을 보고 이콘을 찾아내려 왔다. 그 다음날 아침이 되자 이콘이 또 사라졌고 밤에 바위에서 빛이 나자 바위로 올라가니 이콘이 그곳에 있는 것이었다. 계속 이런 일이 반복되자 선장은 그 자리에 작은 교회를 지었다. 선장은 교회를 짓는 일이 성모마리아의 바람이라는 것을 알았던 것이다.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바위 위에 세운 교회

이 교회에서 내려다 보면 페트라 마을과 바다가 그림처럼 다가온다. 레스보스섬의 집들의 빨간 지붕이 발 밑에 깔린다. 

바위 위에 세운 교회

성모마리아에 대한 신심이 깊은 정교회 신자들인 그리스인들이 매년 8월15일 성모승천기념일에 이 교회로 모여들고 있다. 발 디딜 틈이 없는 인파가 몰린다고 하니 관광객은 이 기간은 피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