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TF이슈

이유미, 이준서 지시로?
'문준용 녹취록 조작' 4대 의혹

by더팩트

이유미, 이준서 지시로? '문준용

이유미 안철수 몰래 녹취록 조작? 국민의당 평당원이자 안철수 전 의원의 제자 이유미(오른쪽)씨가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의 특혜 입사 의혹을 제기한 녹취록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온라인커뮤니티

국민의당이 자신하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의 특혜 입사 의혹이 결국 평당원 이유미 씨의 조작이었던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이유미 씨는 문준용 씨 취업 특혜를 제기하며 문준용 씨의 파슨스스쿨 동기 녹취록을 조작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26일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사실을 털어 놓으며 대국민 사과했다. 박주선 위원장은 "이준서 최고위원에게 관련 자료를 제공했던 이유미 당원이 당시 제공한 자료가 본인이 직접 조작해 작성한 거짓 자료였다고 고백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사과와 관련없이 검찰은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부장 강정석)는 이날 문준용 씨 녹취록 파일을 조작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이유미 씨를 26일 오후 9시12분쯤 전격 체포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이 사건의 배후가 있는지, 어떤 경위로 조작한 녹취록이 공표됐는지, 국민의당 지도부는 이를 인지하고 있었는지 등을 따져 물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번 사건에 대해 "사건의 파장이 어느 정도일지 가늠조차 힘들 정도로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대선공작 게이트로 파장이 커질 수 있는 사인"이라고 밝혔다.

 

대선공작 게이트로 비화될 수 있는 핵폭탄급 파문을 평당원인 이유미 씨가 국민의당 도움 없이 단독으로 수행할 수 있었는지 등 숱한 의문과 의혹을 남기고 있는 이번 사건의 4대 의혹을 정리했다. 

이유미, 이준서 지시로? '문준용

국민의당 평당원 이유미 씨의 '문준용 녹취록 조작' 파문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는 가운데 안철수(사진) 전 의원이 이런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 여부가 주목 받고 있다. /더팩트DB


안철수는 몰랐나 

무엇보다 이번 녹취록 파문의 최대 관심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녹취록 조작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다. 이유미 씨는 안철수 전 의원의 최측근으로 안철수 전 의원의 제자이자 2013년 안철수 대선 캠프의 회고록 '안철수와 함께한 희망의 기록 66일'의 저자다.

 

안철수 전 의원은 대선 당시 녹취록 내용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안철수 대선 캠프에서 녹취록의 내용을 바탕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날선 비판의 칼날을 세웠다. 하지만 유력 경쟁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전을 펼치면서 캠프의 대선 후보에게 서전보고 하지 않았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힘들다.

 

검찰도 이 부분에 집중해 의혹을 규명할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전 의원의 사전 인지 및 개입 여부에 따라 검찰의 칼 끝이 안철수 전 의원에게 향할 수도 있다. 

이유미, 이준서 지시로? '문준용

19대 대통령 선거 개표 당시천정배 국민의당 전 대표와 박지원 대표, 주승용 원내대표(왼쪽부터)가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 마련된 국민의당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발표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다. /더팩트DB

국민의당 지도부는 몰랐나 

26일 JTBC '뉴스룸'은 이유미 씨의 녹취록 파문을 보도하면서 이유미 씨가 최근 당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소개했다. 메시지에서 이유미 씨는 "모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허위 자료를 만들 일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며 당이 보호해주지 않는다고 오히려 억울함을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JTBC는 이유미 씨가 지시자로 지목한 '모' 위원장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라는 게 당 관계자의 말이라고 덧붙였다.

 

평당원이 벌인 소행이라는 박주선 위원장의 사과 내용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대선 판도를 흔들 중대한 사안을 평당원인 이유미 씨 혼자 주도하고, 당 지도부 승인없이 이를 대외 공표했다고 보기 힘들다.

 

이유미 씨가 지목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비롯해 박지원 당시 대표, 대선 캠프에서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손학규 전 의원, 정동영, 천정배 의원, 미디어홍보본부장 문병호 전 의원, 대외 공표를 담당했던 김인원 공명선거추진단 부본부장 등 핵심 인사에 대한 개입 가능성 및 검찰 수사 가능성은 열려있다. 

이유미, 이준서 지시로? '문준용

국민의당 평당원 이유미 씨가 '문준용 녹취록 조작' 장본인으로 지목된 가운데 이유미 씨가 해당 사실을 실토한 이유가 주목 받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유미는 왜 당에 실토했나 

박주선 위원장은 대국민 사과에서 이유미 씨가 녹취록 조작을 스스로 자백했다고 밝혔다. 이유미 씨가 국민의당에 녹취록 조작을 실토하기 전까지 국민의당은 몰랐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이유미 씨가 왜 갑자기 국민의당에 범행 사실을 털어놨는지는 의문이다. 검찰 수사망이 좁혀오면서 이유미 씨가 단독 범행으로 포장하기 위해 국민의당에 녹취록 조작을 알린 것인지, 아니면 녹취록 조작 사실을 감추고 있다가 뒤늦게 알린 것인지 검찰이 밝혀내야 할 대목이다. 여기에 JTBC 보도처럼 이유미 씨가 국민의당의 보호를 받고 있지 못하다는 서운함에 폭로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유미, 이준서 지시로? '문준용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의 입사 관련 의혹 제보가 조작이었다는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국민의당은 왜 지금 녹취록 조작을 고백하나 

국민의당이 지금 이 시점에서 녹취록 조작을 고백하는 배경도 의문이다. 국민의당은 3월22일부터 5월8일까지 모두 48일간 문준용 씨 관련 94개의 논평을 쏟아냈다. 하루 2개의 논평인 셈이다.

 

표면적으로는 문준용 씨 녹취록 파문을 이유미 씨와 그의 친척이 꾸민 범행으로 축소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박주선 위원장이 직접 대국민사과에 나선 점과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26일 자정 페이스북에 27일 한 방송에 출연해 견해를 밝히겠다고 게시물을 올리는 등 발빠르게 대처한 점 등이 합리적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다. 또한 국민의당은 검찰 수사로 압박감을 느끼고 조기에 '꼬리 자르기'를 시도하는 게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받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더팩트 박대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