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TF이슈

이수만의 거침없는 몸집 불리기,
'엔터 제국 SM'의 미래는?

by더팩트

이수만의 거침없는 몸집 불리기, '엔

'엔터 공룡'을 향한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의 행보가 빠르게 이어지고 있다. /더팩트DB

'엔터 공룡'을 향한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회장의 구상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1세대 아이돌 H.O.T.를 시작으로 보아와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EXO 등 막강한 아이돌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는 SM은 이제 예능 프로그램과 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 제작사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향한 이수만 회장의 행보가 속도를 더하고 있다.

 

18일 SM은 (주)에프엔씨애드컬쳐 지분 31%를 확보하며 인수작업을 완료함과 동시에 (주)에프엔씨애드컬쳐의 사명을 (주)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주)에프엔씨엔터(이하 FNC)는 지분 18%를 보유한 2대주주가 됐다. FNC의 대표이사를 겸하고 있는 안석준 대표이사는 (주)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의 경영고문으로 그 간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FNC와 SM 간 사업적 결합을 위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SM과 FNC는 (주)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을 통해 패밀리십을 구축하며 다양한 사업적 시너지를 창출함으로써 국내 종합엔터테인먼트 업계의 막강한 라인업을 완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새 회사의 대표는 김영민 SM그룹 대표이사가 맡는다. 김영민 대표는 SM 이사회 의장, SM C&C 이사, 키이스트 공동 대표이사도 겸임하고 있다.

 

FNC도 남는 장사를 했다. 풍부해진 현금 유동성을 바탕으로 아티스트 라인업을 강화하고 아티스트와 연계한 다양한 신규사업을 추진하는 등 사업 다각화도 예상된다. 또한 FNC는 기존 (주)에스엠라이프디자인그룹의 예능제작 자회사인 (주)에프엔씨프로덕션을 인수해 드라마 제작사업 또한 직접 진행할 예정이다. 미디어 제작 사업과 소속 아티스트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주)에프엔씨프로덕션은 JTBC '뭉쳐야 뜬다',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등 인기 예능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JTBC '아이돌룸'을 만들고 있다.

이수만의 거침없는 몸집 불리기, '엔

SM엔터테인먼트와 한성호(사진) 대표의 FNC엔터테인먼트가 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더팩트DB

FNC와 전략적 제휴 관계를 맺은 SM은 3월 국내 최대 배우 매니지먼트 기업 키이스트의 대주주이자 최고 전략 책임자(CSO)인 배용준의 지분을 매입하는 '구주 인수 방식'으로 키이스트를 전격 인수했다. 아울러 SM은 키이스트의 자회사로 일본 최대 한류 방송 콘텐츠 플랫폼 사업자인 디지털어드벤처(이하 DA)까지 보유하게 됐다. SM은 이미 2016년 SM엔터테인먼트 재팬(이하 SM재팬)을 통해 키이스트의 일본 내 계열사 DA의 주식을 인수하며 2대 주주가 된 바 있다. DA는 우리의 코스탁과 같은 일본의 JASDAQ 상장사다.

 

단순한 투자라고 보기에는 사이즈가 크다. 키이스트는 한류스타 김수현, 손현주, 주지훈, 엄정화 등을 보유한 국내 최대 배우 소속사다. 더욱이 키이스트의 자회사인 콘텐츠케이는 인기리에 종영한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 등 다수의 히트작을 제작한 대표적인 제작사다. FNC에는 '국민MC' 유재석을 비롯해 다수의 예능인이 자리하고 있으며 SM의 자회사인 SM C%C에는 강호동, 신동엽, 이수근, 전현무, 김병만 등 국내 예능판을 좌지우지하는 거물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이수만의 거침없는 몸집 불리기, '엔

SM은 배용준(사진)이 대주주이자 최고 전략 책임자로 있는 키이스트를 인수하며 키이스트의 화려한 배우 라인업과 드라마 제작 기술을 습득하며 안정적인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더팩트DB

결국 SM은 가요부터 예능 그리고 드라마까지 막강한 라인업을 구축한 셈이다. 종합엔터테인먼트사의 핵심인 콘텐츠의 질도 좋아지고 있다. SM이 자회사 SM C&C로 드라마 사업에 뛰어든 건 2012년 '아름다운 그대에게'부터다. 탄탄한 원작이 있는 리메이크 작품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시청률은 저조했고, 혹평까지 이어졌다. 이후 '총리와 나', '미스코리아'까지 제작에 나섰지만 실패에 가까운 성적표를 받았다. 'SM의 저주'라는 말까지 나돌 정도였다.

 

하지만 2016년 '동네변호사 조들호'를 시작으로 확실히 달라졌다. SM 출신 아이돌과 배우들이 주연을 꿰차던 관례에서 벗어나면서 대중의 호평을 받기 시작했다. 이어 '38사기동대'와 '질투의 화신', '미씽나인' 등 SM 색깔을 찾아 볼 수 없는 작품들이 잇달아 흥행에 성공하며 SM은 드라마 제작사로 입지를 다졌다. 여기에 최근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호평과 함께 종영한 '키스 먼저 할까요'도 SM 작품이다. 'SM의 저주'는 이제 옛말이 됐다.

이수만의 거침없는 몸집 불리기, '엔

SM은 지난해 윤종신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하며 사업 영역을 대폭 확대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시계 방향 순으로 강호동, 이수만, 여운형 PD, 윤종신 순이다. /SM엔터테인먼트,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제공

키이스트의 화려한 배우 라인업과 드라마 제작 노하우를 바탕으로 드라마 콘텐츠 제작에서 안정감을 찾아가고 있는 SM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FNC와 협업으로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도약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해 윤종신의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 인수도 예능과 음악을 적절하게 녹여내며 다양한 콘텐츠를 만드는 원천으로 힘을 내고 있다. 이 밖에도 SM은 최근 서울 강남 코엑스에 상시 전시관을 오픈하는 등 리테일과 F&B, 패션, 레저 등 다양한 분야로 눈을 돌리며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비지니스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SM은 실제로 엔터 이외에도 외식과 여행 등에 뛰어들었고, AI 사업에도 손을 뻗었다.

 

이수만 회장의 'SM 제국'을 바라보는 시각은 희망적이다. 이기훈 하나금융 애널리스트는 "FNC애드컬쳐는 SM의 아직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라이프스타일 관련 사업부를 인수해 앞으로 성장성을 도모하며 키이스트는 일본과 중국 성장성을 모두 강화할 수 있는 중요한 계열사가 될 것"으로 분석했다. 이어 "앞으로 성장성을 지켜봐야 하겠지만, FNC와 전략적 제휴와 한성호·한승훈 대표의 진분 전량 매각으로 유추할 때 적자인 SM의 관련 라이프스타일 계열사들이 FNC애드컬쳐로 재편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키이스트의 자회사 DATV는 일본의 한류 채널 사업자로 향후 SM C&C와 한류 콘텐츠 제작 관련 시너지뿐만 아니라 모바일, 팬미팅, 콘서트, MD 사업 등도 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SM 못지 않게 JYP엔터테인먼트와 YG엔터테인먼트도 콘텐츠 제작에 열을 올리고 있다. JYP는 JYP픽쳐스와 YG는 YG스튜디오 결합으로 콘텐츠 제작에 힘을 쏟고 있다. 또한 로엔엔엔터테인먼트는 스토리플랜트와 힘을 합치고 있다. 콘텐츠와 플랫폼의 결합도 속도를 내고 있다. SM은 SK텔레콤과, CJ E&M은 스튜디오드래곤과 YG는 네이버와 의기투합했다.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bdu@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