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대진침대 끝 아냐…라텍스 침대·토르말린 침대도 방사능 검출"

by더팩트

환경보건시민단체, 게르마늄 라텍스 침대 등 방사능 물질 검출 생활제품 폭로

"대진침대 끝 아냐…라텍스 침대·토르

환경보건시민센터는 30일 오전 서울 중구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진침대 외에 게르마늄 라텍스 매트리스 등에서도 고농도의 방사능 물질이 검출됐다고 주장했다. /이선화 기자

국내 중소기업 대진침대의 일부 제품에서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고농도로 검출돼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국내 업체가 중국에서 들어온 라텍스 매트리스에서도 높은 수준의 방사능 물질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시민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는 30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내 관광객이 중국에서 수입한 라텍스 매트리스 제품에서도 고농도 라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환경보건시민센터와 탈핵단체 태양의학교가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에 거주하는 '게르마늄 라텍스 침대' 구입자 요청으로 라돈 측정기 '라돈아이'를 이용해 측정한 결과 이들 제품에서 안전기준인 148베크렐의 7.2배에 달하는 1075베크렐의 라돈이 측정됐다.

 

센터에 따르면 이 제품 사용자는 지난 5월 국내 중소기업이 중국에서 생산·판매하는 게르마늄 라텍스 매트리스를 구입했다. 게르마늄 라텍스 매트리스는 85% 이상이 유럽과 호주 등에서 판매되고 15%는 중국과 한국에서 판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진침대 끝 아냐…라텍스 침대·토르

환경보건시민단체가 기자회견에서 라돈 측정기 '라돈아이'를 통해 게르마늄 라텍스 매트리스에서 방출되는 라돈 수치를 측정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중국서 들여온 게르마늄 매트리스·국내 제품서도 방사능 물질

센터는 이날 방사능 측정기를 가져와 직접 측정을 시연했다. 센터에 따르면 라돈 수치는 최소 1시간 정도 측정해야 하는데 10분 단위마다 수치가 올라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전 측정값은 법정 기준치 7배 수준인 1075베크렐까지 치솟았다는 설명이다.

 

센터가 실제로 이날 취재진 앞에서 측정 시연을 한 결과 게르마늄 라텍스 매트리스 위에 놓인 라돈아이 측정값은 10분 마다 수치가 널뛰었다. 해당 게르마늄 라텍스 침대 위에 놓인 라돈아이 측정값은 오전 11시 35분 491베크렐에서 정확히 10분이 지난 11시 45분에 579베크렐로 상승했다.

 

센터는 이날 또 다른 방사능 검출 생활용품 사례를 공개했다. 센터는 지난 26일 한 토르말린 침대 사용자 요청으로 국내 중소업체 A사 제품에 대해 방사능을 측정했다. 이 사용자는 지난 1월 건강을 목적으로 A사 제품을 구입했는데 라돈 측정기인 라돈아이로 측정한 결과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그러나 센터가 방사능 측정기인 인스펙터로 측정한 결과 이 토르말린 침대에서 방출된 방사능은 시간당 0.868마이크로시버트로 측정됐다. 이는 연간 자연상태 피폭한계치인 1미리시버트의 7.5배(제품허가 기준치의 2.5배)에 달한다. 같은 업체가 만든 안마 베드에서는 시간당 0.730마이크로시버트, 방석에서는 시간당 0.86마이크로시버트가 각각 측정됐다.

 

센터 관계자는 "측정을 의뢰했던 사용자는 국가기관인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료기기로 허가를 내준 제품이어서 안심하고 구입했다면서 너무나 어이없어했다"고 말했다.

"대진침대 끝 아냐…라텍스 침대·토르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정부가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모델을 사용한 이들의 신고를 접수하는 피해자 신고접수센터를 개설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선화 기자

'라돈 침대 사태' 파장 어디까지…환경단체 "정부 관리 구멍"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최근에도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0년 이전에 생산된 대진침대 제품에서도 기준치를 넘어서는 고농도 라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2010년 이후에 생산된 제품에서만 라돈이 검출됐다고 했지만 2010년 이전 모델도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원안위는 기준치를 초과한 모델은 생산연도와 상관없이 전체 수거 명령을 내렸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대진침대 측이 교체해준 매트리스에서도 고농도 라돈이 검출되는 등 제조사에 대한 불신이 커져 정부 대응에 대한 불만도 확산되고 있다. 특히 환경보건시민센터는 현재 라돈 침대 사용과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있는데 이제는 정부가 직접 나서 신고 접수 채널을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센터 관계자는 "라돈 침대는 대진침대만의 문제가 아니며 라텍스 침대에서도 이 같은 문제가 드러난 것은 정부의 방사능 물질 관리에 구멍이 났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피해자들 또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처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만난 한 대진침대 사용자는 "라돈 침대와 관련해 새로운 문제가 계속 나오고 있는데 정부가 기존 문제를 서둘러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팩트|고은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