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지환 피해자 "성폭행 시도 목격, 소리 지르니 범행 중단"

by더팩트

더팩트

배우 강지환이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가운데 피해자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동률 기자

강지환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 피해자 경찰 조사


배우 강지환이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된 가운데 피해 여성 중 한 명이 범행 일부를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피해자 A 씨는 10일 오전 진행된 경찰 조사에서 강지환이 그의 자택 방에서 함께 잠을 자고 있던 B 씨에게 성폭행을 시도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잠에서 깨 해당 광경을 목격한 후 소리를 질렀고 그제야 강지환이 범행을 중단했다고 진술했다. 또 자신의 옷매무새가 심하게 흐트러져 있어 자신도 비슷한 피해를 당했다고 판단해 진술하게 됐다고 말했다.


B 씨도 피해 사실을 진술했으며 A 씨와 B 씨의 진술 중 서로 엇갈리는 부분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피해자는 강지환과 같은 소속사 직원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강지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관계자는 <더팩트>에 "소속사 직원이 아니라 외주 스태프다"라고 밝혔다.

더팩트

배우 강지환이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유치장에 입감됐다. /이동률 기자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A 씨를 성추행하고 B 씨를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로 긴급체포됐다.


강지환이 출연 중인 TV조선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는 이번 주 결방한다. 추후 촬영, 방송 등에 대해서는 제작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와 TV조선이 논의 중이다.


[더팩트|문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