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정미경 "한일 갈등, 자작극"…與 "아베의 주장

by더팩트

더팩트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한일 갈등을 문재인정부의 자작극이라고 발언해 논란이다. 정 최고위원은 또 "한미관계는 과연 어떤 자작극이 또 등장할까"라고 주장했다. /국회=남윤호 기자

"한국당 정미경, 세월호 발언 이후 또 구설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한일 갈등 자작극' 발언이 도마에 올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 최고위원의 발언에 발끈했다.


문제의 발단은 12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에서 "공로명 전 외무부 장관이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다. 자작극처럼 보인다. 일본이 갑작스럽게 이렇게 나오는 것이 아니다' 이런 말씀을 계속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다음은 한미관계인데, 한미관계는 과연 어떤 자작극이 또 등장할까. 미국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방위비 분담금 높다. 무리한 요구를 한다. 차라리 철수해라' 이런 분위기 만들어서 국민들을 선동하기 시작했다"라며 "미국 스스로 철수하게끔 만드는 작전이 아닌가, 그것이 자작극의 핵심이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 위안부 합의는 일본 쪽과 대한민국의 많은 분이, 아베와 박근혜 대통령을 설득해서 어렵게 이뤄낸 합의였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서자마자 파기해버렸다"라고 했다.


정 최고위원은 또, 일본이 한국에 대한 경제 보복 이유가 된 강제징용 대법원판결에 대해서도 일본 측 주장과 비슷한 인식을 보였다. 그는 "한일협정에서 체결된 합의였고, 노무현 정권에서 인정해준 합의를 깨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명백하게 일본과의 충돌이 예상되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정 최고위원의 발언에 대해 발끈했다. 보수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 베스트 게시판' '아베의 주장' 등으로 규정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13일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 있는가"라며 "이것은 아베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임종성 원내부대표도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비하에 이어 터무니없는 자작극 음모론까지 나온다"며 "한국당 최고위원회가 고작 일베 게시판은 아니지 않느냐"고 직격했다.


같은 당 권칠승(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토착 왜구가 되고 싶은가"라며 "문재인정부 비판과 정쟁을 위해서라면 나라마저 팔아먹을 것 같은 개탄스러운 정신세계에 온 국민이 질색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정 최고위원을 겨냥했다.


한편 정 최고위원은 지난달 "세월호 한 척으로 이긴 문재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라고 발언해 도마에 오른 바 있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cuba20@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