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나정 아나운서, '82년생 김지영' 관람평 논란에 "난 관종"

by더팩트

더팩트

프리랜서 아나운서 김나정이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람 후기로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김나정 인스타그램

김나정 "유난스러운 페미니스트 이해 안 가"


[더팩트|문수연 기자] 프리랜서 아나운서로 알려진 김나정이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람 후기로 논란이 일자 해명했다.


김나정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저의 의견은 페미니즘이나 영화 자체에 대해서 '맞다, 틀리다'를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제 피드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 역시 좋은 댓글이든 안타까워하시는 댓글 모두 저는 다 소중하고 감사하다"며 "왜냐하면 읽으면서 저 역시 이렇게 저렇게 생각해보고 댓글로 생각을 소통할 수 있어서 좋다. 응원해주시는 분들은 더 감사한 마음이다. 다투지 말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 관종공주인데 제 생각에 관심 가져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좋은 아침~ 혹은 어떤 이들에게는 굿나잇 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더팩트

김나정은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관람한 후 "여성을 온통 피해자처럼 그려놓은 것이 같은 여자로서 불편했다"고 전했다. /김나정 인스타그램

앞서 김나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 놓은 영화 같다는 생각이 든다. 여성을 온통 피해자처럼 그려놓은 것이 같은 여자로서 불편했다"고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람 후기를 올렸다.


그는 "나는 이화여대를 나왔는데 학교 다닐 때도 남자랑 여자랑 애초에 다르게 태어났는데 정당한 평등이 아니라 '이상한 평등'을 외치면서 유난스럽게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가곤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나정은 1992년생으로 남성잡지 '맥심'이 주최하는 '2019년 미스맥심 콘테스트'에 참가해 3위를 기록하며 얼굴을 알렸다. 현재 프리랜서 아나운서 겸 인플루언서로 활동하고 있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