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호영과 문자 일부 공개..A씨 "경찰에 증거 제출"

by더팩트

더팩트

동성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김호영.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고소인 A씨는 관련 증거물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더팩트> 취재진 단독 대면 인터뷰 "잘못 인정하고 사과하길"


뮤지컬 배우 김호영(36)이 '동성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 김호영을 고소한 A씨는 그날 일을 떠올리며 고통스러워했다.


<더팩트> 취재 결과 김호영은 지난 9월 24일 차량 내부에서 A씨에게 유사성행위를 한 혐의로 지난달 피소됐다.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고소인은 남성 A씨로 지난 10월 4일 성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호영은 스케줄 상의 이유로 소환조사에 불응하고 있다.


9월 24일 김호영과 A씨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더팩트>는 11일 오후 서울의 모처에서 A씨를 만나 그날의 상황과 심경에 대해 들었다. A씨는 아직까지도 심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었고 "김호영이 지금이라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호영의 소속사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현재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후 몇 매체를 통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건 맞지만 김호영이 유사 성행위는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억울해 한다. 경찰에서 소환한다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A씨 주장을 인터뷰 형식으로 정리했다.


Q. 김호영과는 어떻게 알고 지내던 사이인가


A. (휴대폰으로 처음 연락을 주고받던 메시지를 확인 하더니) 2017년 6월경이었던 것 같다.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됐고 막 엄청 친한 건 아니지만 연락을 주고받으며 지냈다.


Q. 9월 24일에는 왜 만나게 됐나


A. 그날 만나자고 하다가 안 만나게 됐고 저녁에 역삼동에 있는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었다. 예배 중에 (김호영으로부터) 부재 중 전화가 몇 통 와있더라. 그래서 전화를 했고 멀지 않은 곳에 있다고 하기에 보게 됐다. (김호영은 A씨에게 카톡으로 한 주차장 주소를 보냈다)


Q. 만난 뒤에 무슨 일이 벌어졌나


A. 김호영이 앞에 나와있었는데 주차장 쪽으로 안내하더라. 그래서 왜 그러냐고 커피숍이나 가자고 타라고 했다. 그런데 자꾸 조용한 곳으로 가자고 하더라. 난 그쪽 지리를 잘 몰라서 김호영이 얘기해주는 곳에 차를 잠시 댔다. (김호영이) 피곤하다고 잠시 쉬겠다고 하더라. 그러라고 한 뒤에 나도 눈을 감고 있었는데 잠이 들었다. 그러다가 뭔가 이상해서 깼는데 제 바지를 내리고 그걸(유사성행위, 당시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묘사는 생략) 하고 있더라. 놀라서 그를 밀치고 차 밖으로 뛰쳐나갔다. 바지가 내려간 상태에서 경황도 없고 잠에서 깼으니 제압을 할 수도 있고 해서 다시 차로 돌아갔다. (김호영이) 미안하다고 하더라. 모르는 사이도 아니었고 절대 딴짓 안하겠다고 해서 집 근처에 내려주고 나도 왔다.


Q. 이후 왜 고소를 하게 됐나


A. 돌아와서 경찰에 신고를 했었다. 어디로 출동하면 되냐고 하길래 그냥 괜찮다고 했다. 한 사람 인생이 달려있는 문제 아닌가. 그러다가 여자친구를 만나서 잠이 들었다가 깼는데 내가 이상한 잠꼬대를 했다고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묻더라. 그래서 솔직하게 얘기를 했다. 당했다고도 못 하고 당할 뻔했다고만 했다. 고소를 하라고 하는데 그때까지도 어떻게 그렇게 하나 싶어 고민이 됐다. 여자친구와 차를 타고 가는데 라디오에 김호영이 나와서 웃고 떠들더라. 난 그때 너무나 힘들어하고 있던 중인데, 여자친구가 그걸 보고 화를 내더라. 그래서 그에게 문자를 보냈고 사과를 하기를 바랐다. 그런데 그는 그날 일을 '우발적 해프닝'이라면서 책임을 나에게 떠넘기는 듯한 답을 보냈다. 그리고 김호영 회사 대표에게서도 내가 느끼기에 협박성의 메시지들이 왔다. 그래서 고소를 결심했다.

더팩트

김호영의 소속사 대표가 A씨에게 보낸 문자 내용. /A씨 제공

Q. 김호영 소속사 대표에게 어떤 말을 했기에 협박성이라고 느꼈나


A. 김호영 소속사 대표가 보낸 문자는 당시 일을 그냥 덮고, 만약 제가 고소를 비롯해 외부에 알릴 경우(대표가 표현한 '부적절한 행동') 제 신상정보를 공개하겠다는 협박성 말로 들렸다.


A씨가 고소장을 접수한 날 김호영 소속사 대표가 보낸 문자에는 '김호영이 진행중인 활동을 마무리한 뒤에 휴식할 것이고 김호영과 (A씨를) 위해서라도 더 이상 이 문제로 괘념치 않기를 부탁드린다', '(A씨의)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신상정보 및 연락 내용 공개를 포함해 모든 민형사적 조치를 동원해 적극 대응하는 것이 불가피하오니 신중한 판단 부탁드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A씨는 김호영과 나눈 문자 일부도 공개했다. A씨는 김호영에게 "회사에 솔직하게 말하고 대중들을 더이상 속이지 말고 커밍아웃을 하세요. 그리고 지금 하고 있는 방송들 다 내려놓으세요. 이번주까지 시간 드리겠습니다. 이게 베푸는 내 마지막 배려입니다"라고 보냈다.


그러자 김호영은 A씨에게 "뭐에 홀린 듯한 그날의 감정이 저 역시 처음 있는 일이었지만 기도 드리며 회개하고 반성해서 마음의 안정을 찾았다", "소속사에 우리의 우발적인 헤프닝을 얘기할 순 있다. 그렇지만 그게 서로에게 좋은 일일까요?" 등의 내용이 담긴 답을 했다.


김호영이 보낸 문자 내용 중 일부 표현들을 보면 A씨와 사전 교감이 있었다는 의심을 할 수도 있지만 그는 이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더팩트

A씨가 사건 이후 김호영과 나눈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했다. /A씨 제공

Q. 사건 이후 주고 받은 문자에 대해 설명해 달라(핸드크림을 발라주고 캬라멜을 입에 넣어줬다는 내용)


A. 제가 보낸 문자를 읽고 한참 뒤에 답장이 왔는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해프닝으로 치부하고 내가 핸드크림을 바르니까 자기도 바르겠다고 해서 짜주기만 한 건데 발라준 거라고 표현을 했다. 또 제가 캐러멜을 입에 넣어줬다는 내용도 보냈는데 그가 먼저 주길래 나 이렇게 많이 필요 없으니 너도 먹어라 하고 나눠준 것 뿐이다. 수치심 느꼈다는 사람이 '기도드리면서 참회하겠다'고 문자를 보내는 것부터 앞뒤가 맞지 않지 않나.


Q.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있나


A. 경찰에 증거물을 제출했다.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 중이었던 터라 증거물을 그냥 뒀었다.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고 그가 뉘우칠 거라고 생각했다. 경찰 조사에서 충분히 밝혀질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그는 한 달 넘게 경찰 소환에 불응하고 있다. 홈쇼핑에까지 나오더라. 아무리 바쁘더라도 한 달 넘게 경찰 조사를 받지 않는다는 게 저로선 이해가 안 된다.


Q. 김호영에게 바라는 것은 뭔가


A. 결혼을 얘기 중인 여자친구가 있고 그녀에게도 피해가 갈까 싶어 걱정을 했다. 근데 여자친구도 알게 됐고... 김호영이 그날 일에 대해 저와 제 여자친구에게 솔직하게 인정하고 사과를 하고 자신의 정체성을 떳떳하게 털어놨으면 한다. 그리고 아직까지 우연히라도 방송에서 모습을 보는 게 힘들다. 당분간만이라도 활동을 쉬고 반성을 하길 바란다. 그러면 고소를 취하할 생각도 있다. 애초에 사과를 했으면 이렇게까지 하지도 않았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