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설계된 러시아의 주택

by디아티스트매거진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설계된 러

AB CHVOYA ©Dmitry Tsyrencshikov

집은 외부 환경으로부터 사람을 편안하고 안전하게 지켜주기 위해 만들어진 주거용 건축물이다. 이번에 소개할 집은 길고 혹독한 겨울을 안전하고 따뜻하게 나기 위해 고안된 독특한 외관의 러시아 주택이다.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설계된 러

AB CHVOYA ©Dmitry Tsyrencshikov

매우 춥고 긴 겨울과 짧고 서늘한 여름을 가지는 전형적인 대륙성 기후의 러시아는 연교차가 30℃-60℃로 세계에서 가장 큰 연교차를 보이며 겨울에는 대부분 지역이 영하로 떨어지는 혹독한 강추위로 인해 보온이 강조되는 건축이 발달하였다.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설계된 러

1층 거실 AB CHVOYA ©Dmitry Tsyrencshikov

러시아의 레닌그라드 주에 위치한 이 주택은 러시아의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3층 다락방 창문을 제외한 주택의 전면 전체를 목재를 이어 붙여 보온성을 극대화한 독특한 외관을 통해 이목을 끌고 있다. 특히 1 층의 경우 폴딩도어와 파노라마 창문을 설치해 열고 닫는 것을 자유롭게 만들었다.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설계된 러

1층 거실 AB CHVOYA ©Dmitry Tsyrencshikov

소나무 원목으로 실내 인테리어를 완성한 1층은 거실, 식당, 주방으로 나뉘며 중앙에 벽난로를 설치해 주택이 가진 아늑하면서도 따뜻한 정취를 살렸다.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설계된 러

1층 거실 AB CHVOYA ©Dmitry Tsyrencshikov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설계된 러

2층 AB CHVOYA ©Dmitry Tsyrencshikov

1층과 마찬가지로 소나무 원목으로 보온성과 아늑함을 살린 2층에서는 총 4개의 침실이 있다.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설계된 러

2층 AB CHVOYA ©Dmitry Tsyrencshikov

두꺼운 원목으로 보온성과 아늑함을 살린 2층에서 4개의 침실과 욕실, 화장실이 각각 위치해 있다.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설계된 러

2층 AB CHVOYA ©Dmitry Tsyrencshikov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설계된 러

3층 다락방 AB CHVOYA ©Dmitry Tsyrencshikov

큰 창문이 있는 3층 다락방은 휴식공간으로 탁 트인 바깥 전경을 볼 수 있게 만들었다.

혹독한 겨울을 이기기 위해 설계된 러

AB CHVOYA ©Dmitry Tsyrencshiko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