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덥고, 습하고,
여름철 피해야할 여행지

by여행노트

덥고, 습하고, 여름철 피해야할 여행

물론 사람마다 느끼는 게 다르고, 누군가에게는 좋은 기억일 수 있지만 다수!의 사람들이 비추한 여름철 여행지를 모아보았습니다. 안타깝게도 지형특성상 한국과 가까운 동남아시아 쪽이 대부분이었는데요, 그래도 갈 사람은 간다는 걸 저희도 알기에! 포스팅 시작합니다 :)

1. 대만 타이페이

덥고, 습하고, 여름철 피해야할 여행

여름엔 그 어디든 덥겠지만, 명불허전 섬나라는 대부분 습도가 높다. 대만 그러하다. 또한 대만의 여름은 비가 굉장히 많이 내리는 편. 도심은 강한 냉방에 견딜만하지만 외각으로 나갈수록 견디기 힘들어진다. 여행노트 컨텐츠팀 직원 h씨는 손에서 구루뽕을 놓지 못했다는 후기가..

2. 인도 뭄바이

덥고, 습하고, 여름철 피해야할 여행

인도에서는 한 해 내릴 법한 비가 6~8월에 걸쳐 매몰차게 퍼붓는다. 종일 내린 비로 거리는 정체 모를 쓰레기와 오염 물질이 둥둥 떠다니고 비가 그치면 무더운 날씨 속에 이동 자체가 불가능할 수 있다.

3. 라오스 루앙프라방

덥고, 습하고, 여름철 피해야할 여행

에메랄드빛 물과 다양한 액티비티로 유명한 루앙프라방. 그러나 6~8월에는 우기로 인한 폭우 때문에 여행 내내 황톳빛 강만 봐야 할지도 모른다. 다만 비가 많이 온다면 땃새폭포는 더욱 힘차게 내릴 것이다.

4. 중국 상하이

덥고, 습하고, 여름철 피해야할 여행

습식 사우나에 들어가 있는 듯하다는 상하이의 여름. 미세먼지의 왕국에서 여름은 더욱 잔혹하다. 덥고 습하고 비까지 오는 최악의 날씨가 틈만 나면 나타난다. 에어컨 바람맞으며 실내 쇼핑만 하기엔 야경을 놓칠 수 없고 야경을 보자니 찐득찐득한 날씨가 당신을 기다릴 것이다.

5. 홍콩

덥고, 습하고, 여름철 피해야할 여행

홍콩의 우기는 하루도 빠짐없이 비가 온다. 대략 평균기온이 30도가 넘어가며 해가 떨어지고 밤이 돼도 온도가 높다. 무엇보다 숨이 턱턱 막히게 하는 습기는 여행객들을 괴롭힌다. 그만큼 홍콩 대부분의 건물은 아주 강한 냉방을 돌리지만 건물 밖은 가히 찜기 안의 만두라 할 수 있다.

6. 일본 교토

덥고, 습하고, 여름철 피해야할 여행

한국보다 더 숨 막히는 곳이 바로 일본 내륙지방. 특히 여름에 가장 더운 지역이라는 간사이 지역 중에서도 교토가 가장 덥다. 평균 기온이 37도이고 햇빛을 가려도 높은 습도는 피할 수가 없다. 또 강과 숲이 많아 모기도 많다.

7. 캄보디아

덥고, 습하고, 여름철 피해야할 여행

캄보디아는 연중 반이 우기이기 때문에 스콜과 같은 잦은 비가 내린다. 잠시 비가 멈출 때에는 강렬한 햇빛이 떠오른다. 앙코르와트는 웅장하지만, 뜨거움. 하늘은 푸르지만, 뜨거움. 비가 내릴 땐 습하고 비가 멈추면 뜨거움. ....그렇다고 한다.

이전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분수 10

시원한 강바람이 등 떠미는 숲길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