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일야화

'냉장고' 前테리우스→現마리오, 안정환의 고민

by엑스포츠뉴스

'냉장고' 前테리우스→現마리오, 안정

축구냐, 방송이냐.

 

지난 8일 방송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장서희와 혜민스님이 출연했다.

 

혜민스님은 많은 이들에게 힐링 멘토로 사랑받고 있다. 그는 "10대는 공부를 20대는 연애, 취업, 불안한 미래를 묻는다. 30대는 결혼, 육아를 묻고 40대는 부부관계, 자녀와의 갈등, 시댁이야기를 한다. 5,60대가 되면 삶이 무엇인가를 묻는다"고 밝혔다. 연애나 취업, 결혼 등에 대한 질문에도 그가 답할 수 있냐는 말에 "내가 그 안에 있지 않기 때문에 잘 보이는 것도 있는 것 같다"고 설명에 나섰다.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도 이러한 고민을 받고 직접 답변을 내놨다. '꼰대'가 되고 싶지 않은 이연복 셰프의 의미있는 고민에 이어 MC 안정환의 고민이 공개됐다.

 

과거 긴머리에 핸섬한 이목구비로 '테리우스'라는 별칭으로 사랑받았던 안정환은 "살찐 마리오로만 본다. 옛날의 멋있었던 내가 잊혀지는 것 같다. 이대로 방송을 계속 해도 되겠냐"고 고민을 털어놨다. MBC '아빠 어디가'를 시작으로 활발하게 예능에서 자신의 영역을 넓혀왔던 그이기에 뜻밖의 물음이었다.

 

안정환은 "방송하고 축구계의 중간에 있는데 어느쪽으로 가는게 맞는지 묻고 싶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추후 축구계로 돌아가게 될 경우 현재의 친근한 이미지보다는 지도자로서 보다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 요구되기 때문.

 

혜민스님은 이에 대해 "테리우스같이 멋진 이미지는 과거에 있었던 일이지 않나. 지금의 마리오 같은 이미지도 좋은 장점이 있다"며 안정환에게 말을 건넸다. 하나를 잃었지만 다른 하나를 얻었다는 것. 자연스러운 선택의 시기가 오기까지 두 가지 다를 모두 하며 즐기라는 답을 내놨다.

 

그의 말대로 안정환은 '아재'매력의 예능인으로서도 활발히 활약 중이지만 축구국가대표 경기가 있을 때는 해설위원으로서도 속시원한 해설로 사랑받은 바 있다. 두 가지 모습의 모두 안정환이고 그대로 사랑받았다. 그의 고민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지만, 지금 이대로도 충분히 좋지 아니한가.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