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윤식당2' 윤여정, 가라치코 스타 셰프 등극 '스카우트 제의까지'

by엑스포츠뉴스

'윤식당2' 윤여정, 가라치코 스타

'윤식당2' 윤여정의 손맛이 스페인을 매료했다.

 

12일 방송된 tvN '윤식당2'에서는 새 메뉴로 잡채가 추가됐다. 이서진의 강력 추천으로 선정된 새 메뉴는 손님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2호점 영업 첫 날, 남은 비빔밥 재료로는 잔치국수를 해먹으며 영업을 점검했다. 다들 가게에 관심은 가지지만 들어오지 않았고, 들어왔다가 나간 손님도 있었다. 메뉴가 더 있어야한다는 이서진의 주장에 따라 잡채를 하기로 했다.

 

다음날 윤여정과 정유미는 잡채에 올라가는 지단 만들기에 도전했다. 윤여정은 "밤색이 되면 안 된다"며 마음을 졸였다. 다행히 노른자는 태우지 않고 완성했다. 흰 지단을 만들게 된 정유미는 윤여정의 승진심사를 무사히 통과했다.

 

호흡이 척척 맞기 시작한 윤여정과 정유미. 윤여정은 "우리는 역사가 있으니까"라며 정유미에 대한 무한 신뢰를 보였다. 또 "사장 자리를 물려줘야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두 번째 날 상황은 좋지 않았다. 많은 손님이 관심을 가졌지만 들어오지는 않았다. 윤여정은 "오늘 약도 많이 먹었다. 비타민 C, D, 칼슘도 먹었다. 이러면 약값도 안 나온다"고 걱정했다.

 

드디어 첫 손님이 왔다. 아까 오기로 약속하고 떠났던 손님이었다. 처음으로 잡채를 주문한 손님이기도 했다. 잡채는 합격점을 받았다. 정유미가 만든 김치전도 맛있게 먹었다. 계란 흰자, 노른자를 분리해서 조리했다는 이서진의 설명에 놀라워하며 접시를 비웠다.

 

손님들은 윤여정을 만나고 싶어하고 이 순간을 기념하고 싶어했다. 또 밥을 비벼먹는다는 것도 신기해했다. 어린 손님은 자기가 비벼보겠다며 적극적으로 나섰다. 간장 소스를 리필하기도 했다.

 

또 다른 손님은 윤식당이 오픈하기를 기다렸다고 말했다. 윤여정이 한국에서 유명한 셰프냐고 묻기도 했다. 테이블이 하나씩 채워지기 시작하고 음식 냄새가 나자 더 많은 손님이 왔다. 심지어 스위스에서 온 손님은 윤여정을 스위스로 스카우트하고 싶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lyy@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