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해투3' 이수경 "학창시절 68kg까지 나가…손창민·문경은 닮은 꼴"

by엑스포츠뉴스

'해투3' 이수경 "학창시절 68kg

배우 이수경이 68kg까지 나갔던 과거에 대해 말했다.

 

25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은 '여신과 함께 2탄'으로 배해선, 이수경, 한보름, 김세정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수경은 지금과 달리 통통했던 과거를 고백하며 "학창시절 68kg까지 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고등학때는 아침먹고, 0교시 마치고 먹고, 간식 먹고, 점심먹고, 간식먹고, 학교 끝나면 또 떡볶이 먹고, 집에가서 저녁 먹고, 그래서 아주 살이 알차게 쪘다"며 "당시 별명이 손창민 선배님이랑 문경은 선수였다"고 설명했다.

 

또 "대학에 가고 연예인을 꿈꾸며 운동을 하루에 3시간 하고, 밥을 한끼 반 공기로 줄였다"고 혹독한 다이어트 끝에 지금의 몸매를 찾았다고 말했다.

 

이수경은 "육식 동물같이 먹어라"며 "육식동물은 자기가 먹을만큼만 먹는다. 또 먹기 위해 움직이고 먹는다. 잡식동물이 아닌 육식동물처럼 생활을 해야한다"고 자신만의 다이어트 명언을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