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과거 친분일 뿐"…강다니엘·육지담, 열애설 논란→루머로 일단락

by엑스포츠뉴스

"과거 친분일 뿐"…강다니엘·육지담,

워너원 강다니엘이 남자 아이돌에게 가장 치명적이라는 '열애설'에 휘말렸다. 상대는 래퍼 육지담. 이를 두고 팬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고, 결국 강다니엘은 여러가지 추측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 의도치 않은 열애설과 의혹의 시작은 육지담의 인스타그램에서부터였다.

 

육지담은 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 빙의글(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픽)의 캡처 화면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오타로 가득한 글도 덧붙였으며 "우리 얘기"라는 댓글도 남겼다. 자신이 강다니엘과 사귀었다는 것을 돌려 말한 셈이다.

 

이를 두고 팬들이 격하게 항의하자 육지담은 다시 "뭘 해도 오해할 거면 그냥 가만히 있으시라고요. 워너원의 강씨와 하씨 연락처밖에 없는데, 다 연락을 안 받아서 그렇다고요"라고 반박했다.

 

육지담이 남긴 글이 두서가 없고, 문장이 정확하지 않아 네티즌들은 "술 마시고 쓴 것 같다"고 비난했지만, 육지담은 "그만하시죠. 맨 정신 맞다고요"라는 글을 인스타그램 프로필란에 올려놨다.

 

논란이 커지자 육지담은 문제가 됐던 글을 삭제하고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라며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라며 불쾌함을 표했다. 특히 한 네티즌과 나눈 DM을 통해서는 강다니엘과 과거 사귀었던 증거가 있었다고도 주장했다.

 

빙의글을 작성한 강다니엘의 팬은 "강다니엘에 문제될까 블로그 닫기로 했다. 진짜 당황스럽다. 저 그분이랑 아무런 연관 없다"고 밝히며 블로그를 폐쇄한 상태다.

 

육지담은 여러 네티즌들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수시간 동안 강다니엘과의 사이에 대해 정확히 해명하지 못했다. 현재 소속사도 없는 탓에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기는 더욱 어려웠다. 육지담이 주장한 '열애 증거'도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이 가운데 강다니엘과 육지담을 소개해준 캐스퍼가 등장했다. 캐스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이가 비슷 하기도 하고 다 친해지는 분위기어서 둘도 그날 이후로 몇 번 더 친구들과 함께 만났고, 그 후 둘 다 한테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고 있다는 말을 전해 들었습니다"라며 두 사람이 인연을 맺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얼마 지나지 않아 MMO 소속사 연습생들이 프로듀스를 준비하게 되면서 촬영 스케쥴과 연습 일정 때문에 바빠졌고, 다니엘 또한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연습에 집중을 하기 위해 지담이와 이미 만나기도 어렵고 연락하기 힘든 상황인 사이를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 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데뷔 이후 샵에서 마주치거나 했을때도 형식적인 인사를 주고 받고, 그 이상의 연락 또는 관계는 없었고 가능하지 않았던걸로 압니다"라고 대신 해명에 나섰다. 다시 말해, 과거 호감을 갖고 만났던 사이지만 현재까지 그 인연이 이어지고 있지 않다는 의미였다.

 

워너원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YMC 엔터테인먼트도 뒤늦게 입을 열었다. 강다니엘 본인에게 구체적이고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고 입장을 정리하느라 공식입장 발표가 늦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YMC 측은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라고 밝혔다. 강다니엘과 육지담을 둘러싼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이 난무하는 것에 대한 경고였다.

 

YMC의 입장 발표로 인해 일단 강다니엘과 육지담의 황당한 열애설은 일단락됐다. 이번 논란의 시발점이 된 육지담의 인스타그램은 현재 조용한 상태다.

 

한편 강다니엘은 오는 3월 컴백을 위해 준비 중이다. 육지담 역시 신곡 발매를 위해 작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