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농담만 천번"…'꽃할배 리턴즈', 73세 막내 김용건에 거는 기대

by엑스포츠뉴스

"농담만 천번"…'꽃할배 리턴즈',

"역대 가장 수다스러운 '꽃할배'일 거 같다"

 

27일 서울 마포구 창전동 한 카페에서 tvN '꽃보다 할배 리턴즈'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나영석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꽃보다 할배'는 3년만에 새로운 시즌으로 돌아왔다. 국가나 도시명이 아닌 '리턴즈'라는 부제와 함께다. 또 원년멤버들에 막내로 김용건이 합류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도 김용건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김용건은 약속 장소로 이동하던 중 만난 행인에게 친근하게 말을 걸고, 이순재, 신구 등에도 살갑게 대하며 막내 역할을 해냈다. 또 멤버들과 함께 셀카봉으로 영상을 찍을때도 가장 적극적으로 임하며 여전한 예능감을 뽐내기도.

"농담만 천번"…'꽃할배 리턴즈',

이어진 간담회에서 나영석PD는 "과거에도 한 번 김용건을 섭외하려다 드라마 스케줄 때문에 함께하지 못했다"라며 "이번에 제안드렸을때 흔쾌히 함께해주셔서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꽃할배 리턴즈' 막내가 된 김용건은 그야말로 '열정 부자'였다. 나PD는 "말씀드리지도 않았는데 국제면허증을 따오셨다. 그만큼 열심히 하신다"라며 "물론 운전은 결국 짐꾼 이서진이 했지만 그만큼 철저하게 준비하셨다"라고 설명했다.

 

나영석PD와 김대주 작가는 "역대 가장 수다스러운 '꽃할배'가 될 거 같다"라고 자신했다. 이들은 "김용건은 다른 멤버들이 말하기에도 청년때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하시더라. 별명도 이미 있다. '건건이'"라고 말했다.

"농담만 천번"…'꽃할배 리턴즈',

또 "제대로 세어보진 않았지만 농담을 하루에 천번은 하시는거 같다. 나중엔 제작진도 구분이 안돼서 농담이면 왼손, 진담이면 오른손을 들으라고 했을 정도"라며 "대부분 왼손을 드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용건이 합류한 후 '꽃할배'에는 웃음꽃도 만개했다. 제작진은 "사실 '꽃할배'가 여행을 하면서 대화가 많은 프로그램은 아니다. 그런데 이번에 김용건이 오면서 대화도 많아지고 웃음도 많아졌다"라고 만족했다.

 

과거 '나 혼자 산다'에서는 대부님으로 불리던 김용건이 '꽃할배'의 막내로 돌아왔다. 73세 열정 막내 김용건은 여전한 청년의 모습으로 또 다른 '꽃할배'의 매력을 전파할 예정이다.

 

오는 29일 오후 9시 50분 첫방송.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sunwoo617@xportsnews.com

사진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