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新어복 황제"…'도시어부' 송민호, 이경규 위협하는 초보 낚시꾼

by엑스포츠뉴스

"新어복 황제"…'도시어부' 송민호,

새로운 어복 황제가 탄생했다.

 

28일 방송된 채널A '도시어부'는 위너 송민호, 김진우가 게스트로 출연해 광어 낚시 대결을 펼쳤다.

 

전남 임자도 출신이자 선장 아버지의 아들인 김진우와 송민호는 낚싯배에 올라 광어 잡기 대결에 뛰어들었다.

 

송민호는 첫 낚시부터 광어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이덕화의 첫 월척 이후 잠잠하던 배에 송민호가 66cm 대형 광어를 잡아낸 것.

 

첫 손맛을 본 송민호는 수십장의 인증샷을 찍으며 낚시의 맛을 알아갔다.

 

식사를 마친 뒤 72cm의 광어를 또 잡자 이경규의 경계도 이어졌다. 용왕님께 아버지라고 부르며 월척을 외쳤던 이경규 옆에서 송민호는 "아버지, 새 아들이에요"라며 '용족'에 합류해 재치를 뽐내기도 했다.

 

송민호는 "낚시에 빠질 것 같다. 앨범 준비해야 하는데 큰일났다. 장비를 알아봐야겠다"고 말하며 본격적으로 낚시에 입덕했다.

 

그런 송민호는 70cm 광어를 또 한번 낚아 우승에 도전했다. 특히 "어차피 광어는 송민호"라고 외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최종 우승자는 80cm의 대형 광어를 잡아낸 이경규였다. 종료 30분 전을 앞두고 월척에 성공한 이경규는 알래스카행을 확정하고 행복에 겨워했다.

 

이경규의 성공 뒤에도 멈추지 않았던 송민호는 우럭까지 잡아내면서 진정한 어복 황제의 면모를 선사했다.

 

한편 '도시어부' 다음회에서는 참돔 대결이 펼쳐진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사진=채널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