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열애 아냐"…고윤·고우리, '라스' 전준영 실언에 소환된 애꿎은 피해자

by엑스포츠뉴스

"열애 아냐"…고윤·고우리, '라스'

전준영PD의 경솔한 발언으로 방송에 출연하지 않은 애꿎은 배우들이 화제에 올랐다. 본의 아니게 열애설의 주인공으로 소환된 고윤과 고우리(개명 후 고나은) 측은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실검 그 무게를 견뎌라' 특집으로 꾸며져 이혜영, 홍지민, 이승훈(위너), 전준영이 출연했다.

 

현재 MBC 'PD수첩'을 연출 중인 전준영은 시사교양PD로는 이례적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전준영은 전직 기자 출신으로, 수습기자 활동 당시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에 질문을 던진 후 김무성이 전준영을 보며 미소짓는 장면에 뉴스에서 전파를 타며 '김무성의 남자'라는 수식어를 얻은 바 있다.

 

이날 전준영은 당시 상황을 설명하던 중 김무성의 아들이자, 현재 배우로 활동 중인 고윤(본명 김종민)을 언급하면서 "고윤이 내 친구랑 사귀었다고 하더라"고 폭탄 발언을 던졌다.

"열애 아냐"…고윤·고우리, '라스'

이에 MC들까지 "쓸데없는 얘기를 많이 한다"며 놀랐고, 이후 고윤과 고우리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며 방송 다음날인 5일까지도 화제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고윤과 고우리의 열애설이 있었다. 당시 이들의 소속사 웰메이드 예당 관계자는 "고우리와 고윤의 열애설은 사실 무근"이라며 "두 사람은 친한 친구 사이"라고 부인한 바 있다.

 

해프닝으로 이들의 열애설이 지나간 가운데, 상대의 입장을 배려하지 않은 전준영의 가벼운 발언으로 '라디오스타' 방송 내용과 아무 상관없었던 고윤과 고우리는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이 다시 대중에게 열애에 대한 의혹의 눈초리를 받게 됐다.

 

소속사 역시 당황스런 기색을 내비쳤다. 5일 오전 고윤과 고우리의 소속사 웰메이드 예당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두 사람의 열애는 사실이 아니다. 친한 동료이자, 또 친구 사이다"라고 선을 그었다.

 

방송 내용에 대한 아쉬움도 표했다. 관계자는 "배우들은 물론, 저희도 해당 내용을 방송과 기사로 접한 상황이다. 두 사람이 같은 소속사에 테니스 동호회 활동까지 같이 하며 어울리다 보니 열애로 오해를 받은 것이지, 만나는 사이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