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종합] 슈 "작업 당했다" vs 고소인 "변제 기간 지나 연락두절"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도박 논란을 빚은 S.E.S 출신 가수 슈와 그녀를 고소한 고소인들의 의견이 맞서고 있다.


슈는 지난 6월 서울 광장동 파라다이스워커힐 카지노에서 2명으로부터 각각 3억 5000만원과 2억 50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됐다.


이를 두고 대중의 비난이 쏟아졌지만, 슈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강남의 이정원 변호사는 슈가 일명 '작업'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도박 자금이라 민사적으로 갚지 않아도 되는 돈이라고 강조했다. 슈도 일종의 피해자라른 설명이었다.


이 변호사는 "도박 자금을 대주고 이를 높은 이자로 불려나가는 방식에 당한 것이다. 망신을 주면서 무리해서 고소를 한 것 같다. 슈는 정확히 자신이 얼마나 돈을 잃었는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에도 슈의 상습 도박설, 카지노 VIP룸 목격설, 부부 불화설 등이 제기됐다. 슈는 입을 다물고 자숙중인 상태다.


다만 남편 임효성이 "루머, 지라시는 사실과 다르다"며 자제를 요청했다. 빌린 돈의 상당수를 변제했다고도 덧붙였다.


슈를 향한 동정론이 고개를 들고 있는 가운데, 슈를 고소한 고소인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윈스 박희정 변호사가 반박에 나섰다.

엑스포츠뉴스

박 변호사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유수영씨는 6월 중순경부터 고소인들과의 연락을 차단해 현재까지 연락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변제기가 지났음에도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고 주장했다.


또한 '작업'은 사실이 아니며 "고소인들은 카지노와는 무관한 평범한 사람들입니다. 유수영씨를 적극적으로 카지노로 유인해서 불법적인 이익을 취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라고 해명했다.


특히 "유수영씨의 절박함이 담긴 부탁에 고소인들은 마지못해 여러 번에 걸쳐 돈을 빌려주었습니다. 제때 갚을 것이라는 말, 변제능력이 충분하다는 취지의 말을 믿고 빌려준 것입니다"라고도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고소인들이 슈에게 약 1800%의 이자를 요구했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박 변호사는 9일 엑스포츠뉴스에 "사실과 다르다. 6억은 원금일 뿐이다. 상당수 금액을 변제했다는 슈 측의 주장도 사실과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슈는 현재 검찰 조사를 기다리고 있다. 고소인 측은 "고소인들에 대한 비방이 계속될 경우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하며 강수를 뒀다.


현재 슈와 슈 측 변호사 모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양 측의 입장이 엇갈려 진실게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검찰 조사에 이목이 쏠린다.


다음은 슈 고소인 측 입장 전문.


유수영씨는 6월 중순경부터 고소인들과의 연락을 차단해 현재까지 연락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변제기가 지났음에도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돈을 빌려줄 당시 고소인들이 들었던 말들은 사실과 다름을 확인했습니다. 유수영씨 측에서도 법적인 절차를 진행하는 부분을 용인했습니다. 고소인들은 더 이상 방법이 없다고 판단했고 고심 끝에 유수영씨를 고소하게 되었습니다.


고소인들은 언론을 통해 이 사건이 알려지는 것을 원하지 않았습니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이 사건이 기사화되었습니다. 고소인들은 유수영씨가 언론을 통해 사과를 하는 모습을 보고, 자신의 잘못을 깨닫기를 바라는 실낱같은 희망을 가졌습니다.


그러나 유수영씨는 최근 변호인을 통해 “고소인들에게 작업 당했다”는 등 고소인들을 비방하는 내용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실이 아닙니다. 고소인들은 기사를 접하고 다시 한 번 마음에 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파라다이스 카지노는 적법하게 운영되는 카지노로서 이른바 ‘작업’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아닙니다. 하물며 고소인들은 카지노와는 무관한 평범한 사람들입니다. 유수영씨를 적극적으로 카지노로 유인해서 불법적인 이익을 취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유수영씨의 절박함이 담긴 부탁에 고소인들은 마지못해 여러 번에 걸쳐 돈을 빌려주었습니다. 제때 갚을 것이라는 말, 변제능력이 충분하다는 취지의 말을 믿고 빌려준 것입니다. 고소인들은 유수영씨의 추가적인 금전대여요청을 받았지만 빌려주지 않았습니다. 더 이상 빌려 줄 돈도 없었습니다. 변제기가 지났음에도 고소인 A씨가 변제 받지 못한 3억 5천만 원은 원금입니다. 고소인 B씨도 원금을 전혀 변제 받지 못했습니다. 두 사람은 돈을 돌려받지 못 하고 있는 피해자일 뿐입니다. 범죄피해자로서 정당하게 고소권을 행사했습니다.


도박자금으로 사용될 것을 알고 돈을 빌려주었더라도, 돈을 빌린 사람이 기망행위를 통해 돈을 지급 받았다면 사기죄 성립이 가능합니다. 대법원 판단입니다. 그리고 허가된 카지노에서 사용될 것을 알고 빌려준 돈은 불법원인급여가 아니라는 판례가 존재하기 때문에 민사상 대여금청구도 가능한 상황이고, 고소인들은 소제기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유수영씨가 억울한 점이 있다면 언론이 아닌 검찰과 법원에서 그 억울함을 토로하기를 바랍니다. 고소인들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을 중단해 주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성실하게 수사에 협조해서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그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기를, 피해자인 고소인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고 갚지 않은 돈을 하루 속히 변제하기를 바랍니다. 또한 고소인들에 대한 비방이 계속될 경우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2018년 8월 8일

법무법인 윈스 변호사 박희정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