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일야화

'TV는 사랑을' 남재현 "서울대 제적→연세대 입학, 인생 전환점"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의사 남재현이 서울대에 입학했으나 학생운동으로 제적당한 뒤 연세대에 입학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 시기를 인생의 전환기라고 했다.


22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남재현이 출연했다. 이날 남재현은 초등학교 시절 내성적이었던 자신을 이끌어준 친구 김효영을 찾고 싶다고 말했다.


남재현은 "제가 방송에선 얼굴도 밝고 자유분방하고 하지만 어릴 때는 그러지 못했다. 내성적이고 소심하고 그랬다. 초등학교 때 그랬다. 돌이켜 보니까 김효영이라는 그 친구만 생각나고, 유일하게 내가 가깝게 지내고 나를 많이 잘 대해줬다"고 말했다.


남재현은 또 "그 당시 네 살 때부터 어머니와 헤어져서 살고 있던 시절이다. 저희 아버님은 결핵을 앓고 계셔서 수술하고 요양원도 많이 들어가 계시고 그런 시절이었다. 외할머니 밑에서 자란 시절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그 초등학교 6학년 때 효영이라는 친구를 만났는데 굉장히 활발하고 리더십도 있다. 성격도 영향을 많이 받았고 그 친구를 통해서 많이 바뀌게 됐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남재현은 어머니와 헤어져 살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남재현은 "어머니가 스물여덟에 4남매의 엄마가 됐다. 치대를 나와 치과의사셨다. 내가 네 살 때 공부를 더 하고 싶어서 미국으로 갔다. 그때는 아메리카 드림이 유행일 때였다"며 "마침 그 시기에 아버지도 결핵에 걸려서 아팠고 요양원에 가셨다.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친척집을 전전하고 눈치도 많이 봤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남재현은 "중학교 들어가서 공부를 좀 했다. 1학년 때 전교 1등을 했다. 그런데 아버지가 참고서를 안 사줬다. 친구에게 참고서를 빌려서 매일 필사를 했다. 그렇게 하다 보니까 다 외워졌다"며 "아버지가 참고서를 다 사라고 했으면 (1등을) 못 했을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남재현은 이후 서울대에 입학했다. 하지만 그는 학생운동에 참여, 8월에 서울대에서 제적당하기에 이른다. 그는 "아버지가 재떨이를 던지고 다시 시험을 보라고 하더라"며 "8월 제적하고 두 달 반 공부해서 연세대에 입학했다"고 밝혔다.


남재현은 의대를 선택한 것에 대해서는 "아버지가 결핵을 앓으시기도 했지만 당뇨, 혈압, 부정맥 등 합병증으로 오랜 기간 치료받으셨다"며 "의사들이 불친절하기도 하고 아버지가 온갖 병은 다 가지고 있으니까 의대에 가서 치료해드려야겠단 생각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문의 자격증 시험을 한 달 앞두고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셨다. 그게 제일 가슴 아프다. 내과 전문의로서 아버지를 치료해드리고 싶었는데 마지막 전문의 꽃을 못 보셨다"면서 "제가 인생의 전환기 두 번 겪었다. 첫 번째는 효영이 때문이다. 두 번째는 대학 시절 학생 운동. 성격도 완전히 변했다. 옛날에 초등학교 때 얘기하면 안 믿어지잖나. 효영이한테도 고맙게 생각하고 아버지 참고서 안 사준 것도 고맙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1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