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보미야"…'연애의 맛' 고주원♥김보미, 제주도서 관계 회복 '성공'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고주원-김보미가 제주도에서 재회하며 가까워졌다.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2' (이하 '연애의 맛2')에는 다시 가까워지는 고주원-김보미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주원의 더딘 속도에 지친 듯 했던 김보미지만 두 사람은 다시 한강에서 재회했다. 김보미는 "오랜만에 보기도 했으니까"라며 대화를 하고 싶은 마음을 전했다.


이어 그는 "40일?"이라며 다툰 후 40일만에 만났음을 강조했다. 김보미는 "다시 보면 괜찮아질거라고 생각했는데, 텀이 생겼다"고 말했다.


고주원은 "편해졌다고 생각했는데 예전처럼 어색해진 것 같아서?"라고 물었고, 김보미는 "어색해진 게 아닌데 주변에서는 '오빠랑 연락 중이면 따로 만날 수 있는거 아니냐'라고 물어본다. 그때 저는 '촬영 때문에 나를 만나는지', 일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고"라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고주원은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일이라고 생각하면 못 만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또한 "내 마음은 같이 있으면 좋아요"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어 "조금은 느리고, 표현이 답답하더라도 항상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좋아하는 감정은 못 숨기는 거다"며 "믿고 기다려주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다음날 고주원은 김보미가 제주도로 떠나는 비행기에 탑승해 그를 깜짝 놀라게 했다. 김보미는 "저 때문에 고생하는 것 같다"라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전했지만 고주원은 "혼자 가다가 둘이 같이 가니 좋다"라며 "앞으로 제주도는 자주 갈 것 같다"라며 적극적인 애정 표현을 했다.


제주도에 도착한 두 사람은 함께 배를 타며 낚시를 나섰다. 거친 파도 속에서 두 사람은 점점 가까워졌고, 내기 낚시를 했다. 고주원은 "진 사람이 이긴 사람에게 한 번 오기"라며 소원을 걸었다. 함께 낚시를 하면서 더욱 가까워진 고주원, 김보미 커플은 식사를 하러 향했다.


식당에서 함께 훈훈한 데이트를 즐기던 중 김보미가 다시 입을 열었다. 그는 고주원을 향해 "다음에 만났을 때는 보미 씨라고 안 부른다고 했다"고 넌지시 말했다. 이를 듣던 고주원은 "그냥 보미야 이렇게"라고 '보미씨'가 아닌 '보미야'라고 그의 이름을 불렀다.


고주원은 "누군가 이름을 부르는 것부터 그 사람과의 관계가 시작되는 것"이라며 김보미와 가까워졌음을 알렸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