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나 혼자 산다' 유노윤호X보아, 이토록 다정한 남사친X여사친이라니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동갑내기 절친' 유노윤호와 보아가 훈훈한 우정을 드러냈다.


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유노윤호와 보아의 특별한 하루가 전파를 탔다.


이날 유노윤호는 "마음의 빚을 진 분이 있다. 그 분과의 스페셜한 하루 만들고 싶어서 준비했다"며 주방에서 각종 식재료를 손질했다. 유노윤호가 은혜를 갚으려는 사람은 10년 지기 친구인 보아였다.


유노윤호는 보아에 대해 "동방신기 되고 나서 친해진 친구다. 그때는 보아가 대선배라 어색한 사이였다가 해외활동하며 이런저런 얘기 하다가 갑자기 친해졌다. 10년 이상 됐다"고 설명했다.


유노윤호와 보아는 만나자마자 주변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포옹을 하며 친구가 아니라 썸 타는 관계로 의심을 샀다.


유노윤호는 운전 중 옆 차선의 차량이 끼어들자 보아를 보호하려고 팔을 뻗는가 하면 힐을 신은 보아에게 팔을 내주며 잡으라고 했다. 또 자연농원을 둘러보는 내내 캠퍼스 커플처럼 달달하고 다정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엑스포츠뉴스

유노윤호는 멤버들의 썸 의심에 "전혀. 100%, 140%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인생에서 제일 힘든 순간 2번 있었다. 그럴 때 보아가 나타난다. 보아가 남자보다 더 큰 의리가 있다"고 했다.


유노윤호는 보아를 항상 오래 보고 싶은 친구라고 얘기하며 "서로 결혼하게 되면 약간 울컥거릴 것 같기는 하다"고 했다. 보아는 유노윤호를 언제 만나도 어제 본 것 같은 친구라고 표현하며 "이란성 쌍둥이가 있다면 우리 같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