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유재환 "16kg 감량 응원 감사, 발라드 멋지게 부르고파"[직격인터뷰]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다이어트로 몰라보게 달라진 외모를 자랑했다. 유재환은 "사람들이 못 알아보더라"며 너스레가 섞인 소감을 밝혔다.


10일 다이어트 컨설팅 업체 쥬비스는 유재환의 다이어트 전후 모습을 공개했다.


유재환은 과거 극심한 통풍, 허리 디스크, 공황장애, 역류성 식도염, 과민성 대장 증후군, 우울증, 고혈압 등 다양한 질병을 앓았다. 체중도 104kg까지 늘어났다.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를 결심한 그는 16kg을 감량했다. 현재 그의 체중은 88kg이다.


유재환의 다이어트 소식이 화제가 된 가운데 이날 그는 엑스포츠뉴스에 "건강 때문에 다이어트를 하게 됐다. 고혈압과 통풍이 심했다. 살을 빼지 않으면 걸어다닐 수 없을 정도였다. 통풍 발작도 겪었다. 응급실에 실려간 적도 4, 5번 있을 정도로 일상이 불안했다"며 다이어트에 임한 이유를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유재환은 확연히 날씬해진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유재환은 "사이즈가 많이 달라졌다. 좋은 것 중에 하나는 옛날에 입던 옷이 원래 내 사이즈였는데 살을 빼고 입으니 자동으로 오퍼핏이 되더라. 몸이 바뀌었을 뿐인데 요즘 패션 트렌드를 따라가게 돼 행복하다. 또 하나는 연예인으로서 사람들이 알아봐야 좋은 직업이지 않나. 날 못 알아보는 기분좋은 슬픔, 모순된 기분을 느끼고 있다"며 웃었다.

엑스포츠뉴스

유재환은 굶거나 약으로 식욕을 억제시키는 것이 아닌 건강한 다이어트 방법을 선택했다. 하루 세끼 일정 시간에 일정한 양의 식사를 챙기면서 무리하게 운동을 하지 않는 방법이다. 특히 식단은 흰쌀밥보단 현미, 쌈 야채, 비타민B로 구성해 영양소 균형을 맞췄다.


그는 "슬럼프는 없었다. 삼시세끼를 먹으면서 했다. 주는 것만 먹었더니 배가 안 고프더라. 처음에는 배가 고팠지만 하루에 먹는 양이 4, 5000칼로리 정도였는데 정상적인 칼로리를 섭취하면서 시작했더니 일주일만에 배고픔에 적응했다"며 살을 빼는 과정을 언급했다.


유재환의 최종 목표는 70kg까지 감량하는 것이다. 그는 "키가 175cm인데 성인 남자의 평균 몸무게로 잡았다. 정상 체중으로 가보자 한다. 각오가 없을 정도로 다이어트가 일상이 됐다. 다이어트 습관을 지키면서 지내니 가만히 있는 것 같아도 알아서 빠진다. 시간이 지나면 행복한 일이 생길 것 같다"고 말했다.


가수 유재환으로서의 목표도 털어놓았다. "살을 빼고 노래를 하고 싶다. 통통하니까 발라드를 슬프게 불러도 사람들이 재밌게 보더라. 진지하게 멋있게 발라드를 부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누리꾼들은 "다이어트가 최고의 성형이네", "유재환 흥해라", "사람이달라졌네", "살 빼고 건강해져 활동 활발히 해달라" 등 응원의 메시지를 적었다.


이에 대해 유재환은 "너무 감사하다. 응원 속에서 다이어트를 할 수 있는 게 감사하다. 보통 사람들은 다이어트가 혼자만의 싸움이다. 주변 사람들을 보면 혼자 알아서 빼야 하고 알아서 식단을 짜야 한다. 남이 해줄 수 있는 게 아니다. 응원을 받고 한다는 게 너무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내비쳤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쥬비스, 유재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