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홍자, 지역 비하 실언→경솔한 언행 사과→싸늘한 여론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가수 홍자가 지역 비하 발언과 관련해 사과했으나 성난 여론은 계속 되고 있다.


홍자는 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며 지역 비하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홍자는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신중한 언행을 보일 것을 다짐했다. 이후 네이버 V라이브 '코인노래방'에 출연한 홍자는 이와 관련된 별도의 사과나 언급없이 방송을 마무리했다.


홍자의 논란은 지난 7일 전남 영광군에서 열린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 무대에서 불거졌다. 그는 "'미스트롯' 하고 나서 전라도 행사는 처음 와본다"며 "가인이가 경상도 가서 울었는데 제가 그 마음을 알 것 같다.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을 실제로 보면 뿔도 나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을 줄 알았다"고 실언했다.


물론 홍자는 해당 멘트 이후 "여러분들이 성원을 보내주셔서 너무 힘이 나고 감사하다.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되겠나"며 "저희 외갓댁은 전부 전라도다.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다 내 어머니 듯 전라도도 경상도도 저에게는 다 같은 고향이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되자 홍자 소속사 측은 "결코 지역 비하의 의도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결국 홍자가 직접 SNS를 통해 사과문을 남겼지만 싸늘한 시선은 변함이 없는 모습이다. TV조선 '미스트롯'에서 3위를 차지하는 등 방송 내내 우승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되며 주목받는 신흥 스타였던 그의 부적절하고 경솔했던 발언은 많은 아쉬움을 남긴다.

이하 홍자 인스타그램 전문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