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냉장고' 김수용 "다크서클 때문에 '공항장애', 치료 계획 無"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수용이 다크서클 때문에 생긴 에피소드를 전했다.


1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김수용, 지석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용은 다크서클 때문에 공황장애가 아닌 '공항장애'가 생겼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수용은 "다크서클이 있으니까 외국에 갈 때 인상으로 많이 잡히는 것 같다. 몇 년 전에는 미국에 갔는데 제 가방에 자물쇠가 걸렸더라. 사실 예전부터 세관 서류를 잘못 써서 많이 잡히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수용은 "가방이 걸린 건 불법으로 악어가죽을 밀수한 혐의라더라. 엑스레이에 찍혔다고 하더라. 악어가죽을 내가 왜 가져가겠는가 해서 열어보니 쥐포가 있었다. 이건 '드라이 스낵'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쪽에서 '스네이크'로 알아들었다. 말이 안 통해서 쥐포 뜯어 먹는 모습을 보여줬더니 보내주더라"고 말했다.


김수용은 다크서클 치료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성형외과에서 연락이 온 적 있다"고 하기도 했다. 그는 "성형외과에서 도전해보고 싶다고 하더라. 제 다크서클을 치료해주고 싶다더라. 무료수술에 사레비까지 주겠다더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잠깐 흔들리다가 거절했다. 사실 다크서클 이런 캐릭터 덕분에 많이 캐스팅되기도 했다. 효자 같은 건데 이걸 없애면 어떡하겠나"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