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스트레스 받았다"...'라스' 규현이 털어놓은 속내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슈퍼주니어 규현이 이제서야 '라디오스타'를 하면서 겪었던 고충을 털어놨다. 그럼에도 여전한 예능감을 보였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져 은지원, 규현, 강승윤, 이진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규현은 오랜만에 인사를 전했다.


규현은 '라디오스타'를 떠나기로 한 것에 대해 "'라디오스타' 하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것 같다. 독한 이야기도 하고 게스트를 약 올려야 하는 자리다 보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스페셜 MC로 나선 이승훈의 "이 자리는 어떤 자리냐"라는 질문에는 "그 자리는 왼쪽 고막에서 고름 나올 수 있는 자리"라며 왼쪽에 앉은 김구라를 디스해 웃음을 안겼다.


규현은 김구라, 윤종신, 김국진을 향한 서운한 마음도 내비쳤다. 규현은 '신서유기' 팀을 언급하며 "2년 동안 연락도 자주 오고 그랬다. 그런데 '라디오스타' 팀은 연락 한 통 없더라"고 했다.


규현은 '라디오스타'를 떠나기로 결정한 뒤, 기존 멤버들에게 전할 당시 멤버별 반응도 전했다. 규현은 "김구라 형은 '너 관둬도 할 사람 있고 결국에 나중에 돌아올 수 있다'고 하더라. 윤종신 형은 '어~ 나도 관둘 거야'라고 했다. 김국진 형은 '규현아 넌 어디 가든지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줬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규현은 공백 기간에도 예능에 자리를 확실히 잡아가고 있는 상태였다. 이에 규현은 "방송에서 얼어서 한마디도 못 하면 어떡하지 걱정했다. 나름 방송 분량도 꽤 나오고 편집도 괜찮게 되고 그래서 다행이다. 계속할 수 있겠구나 싶다"고 안도감을 드러냈다.


규현은 '라디오스타' 추후 MC로 슈퍼주니어 멤버 은혁을 추천하고 싶었다고도 밝혔다. 규현은 팀 내에서 은혁이 가장 예능을 잘 한다며 "멤버들끼리도 말했는데 은혁이 예능을 잘 한다"고 설명했다.


규현은 '신서유기' 멤버인 은지원과 송민호를 언급하기도 했다. 규현은 "민호 챙길 때는 우쭈쭈하는데 눈빛이 묘하게 다르다"고 했다. 은지원은 이에 대해 "규현이는 베테랑이다. 선수다. 민호는 낙동강 오리알 같은 느낌이다. 따로 놀고 못 어울릴까 봐 챙기게 되는 느낌이지 편애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강승윤이 보기에도 은지원이 가장 아끼는 후배는 위너 같아 보인다고. 강승윤은 "위너 멤버들을 방송에 추천하고 그런다"고 했다. 이승훈은 "위너를 제일 잘 챙기는 선배"라면서도 "회사에 지금 선배님이 몇 분 안 남아 계신다"고 말했다. 강승윤은 깜짝 놀라 얼음이 됐고, 김국진은 "승훈이는 이렇게 봐도 똘끼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