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맞는 분 있을까"…'연애의 맛2' 숙행, '미스트롯' 맏언니의 고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숙행이 첫 소개팅을 준비하기까지 고민과 설레임을 전했다.


20일 방송된 TV CHOSUN '연애의 맛 시즌2'(이하 '연애의 맛2')에서는 숙행이 첫 소개팅에 앞서, 주변 사람들과 함께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미스트롯'에서 화려한 가창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던 숙행은 이날 '연애의 맛2'에서 소개팅에 나섰다.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숙행은 "제가 나이가 많아서 저에게 맞는 분들이 계시겠나"라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미스트롯' 전에는 다들 83년생으로 알고 계셨다. 이제와서 79년생이라고 밝혔다"고 나이를 숨겼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 "다들 시집가라고 하는데 시집 가면 가수를 못할 거 같아서, 아이 대신 히트곡을 낳으려고 했다. 그런데 40살이 넘으니까 갑자기 아이들이 예뻐보이더라. 그때 모성애 본능이 깨어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소개팅에 앞서 송가인을 만난 숙행. 송가인은 숙행에게 "나가서 결혼하면 어쩌냐"라고 묻자 숙행은 환한 미소를 지었다.


송가인은 숙행에게 "사랑할 때 제일 잘 맞아야하는 게 뭐냐"라고 물었다. 이에 숙행은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뽀뽀"라고 답하며 "언니가 좀 솔직하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숙행은 축제 무대를 마치고 아버지와 송가인과 함께 식사에 나섰다. 숙행의 아버지는 숙행에게 계속해서 "내 소원은 빨리 시집을 가서 손주를 안겨주는 것"이라는 바람을 전했다.


송가인은 "어떤 남자였으면 좋겠냐"라고 물었다. 이에 숙행의 아버지는 "내가 바라는 건 건실하고 인물 보지 말고"라고 운을 뗐다. 그러나 숙행은 "인물은 봐야한다. 2세를 생각해서"라고 받아쳤다. 이에 아버지는 "네 나이가 몇이냐. 계속 따지면 너는 혼자 살아야한다"라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식사 중 숙행은 조심스럽게 "내가 며느리감으로 괜찮냐"라는 질문을 던졌고, 아버지는 엄지를 치켜들었다. 이어 숙행은 "상처받은 적이 있었다. 어릴 적 연애할 때는 트로트가수라고 하니까 남자 쪽 집에서 싫어했다"라고 고백해 아버지를 속상하게 했다. 송가인은 "지금은 시대가 바뀌었다"라고 그를 격려했다.


숙행은 벤 안에서 떨리는 마음으로 소개팅 상대를 기다렸다. 그리고 그의 앞에 선 남자는 환한 미소와 함께 "안녕하세요"라고 인사를 건넸다.


거침없는 발언과 편견으로 상처받았던 과거까지 솔직하게 털어놓은 숙행이 '연애의 맛2'을 통해 자신의 이상형을 발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높아진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 CHOSU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