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내의 맛' 함소원, 둘째 임신 위해 시험관 시술...실패 후 눈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아내의 맛' 함소원이 둘째 임신을 간절하게 바랐지만, 뜻대로 되지않아 눈물을 보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함소원은 건강에 이상이 있는 듯 컨디션이 매우 안 좋아보였다. 함소원은 남편 진화에게 "내가 뭘 먹었지? 속이 안 좋다"고 물었고, 진화는 "특별하게 먹은 것이 없다"고 걱정했다. 함소원은 소화불량에 메스껍고 어지러움을 호소했다.


임신을 했을 때의 나타나는 증상과 비슷했다. 이상함을 느낀 함소원은 "날짜를 한 번 계산해보자"며 생각에 잠기더니 "임신인가?"라며 희망을 드러냈다. 진화 역시 "날짜가 비슷하다"고 말하면서 얼른 약국으로 달려가 임신테스트기를 사왔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와 함소원은 바로 임신테스트기를 확인해봤다. 화장실 밖에서 진화는 딸 혜정이를 안고 "혜정이의 동생이 생길 수도 있는데 어때? 동생은 친구같은 거야"라고 말해주며 초조하게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임신테스트기를 들고 나오는 함소원. 함소원은 말없이 고개를 저으면서 눈물을 보였다. 우는 함소원을 자신의 앞에 앉힌 진화는 "그렇게 쉽게 되는게 아니다. 울지마라"고 다독였다.


함소원은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면서도 또한번 눈물을 보였다. 함소원은 "주사도 맞고, 고생도 했는데 임신이 아니니까 서운하더라. 시험관 아기 시술 과정이 많이 힘들다. 매달 매달을 계속 기다려야한다. 시간은 계속 가니까"라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