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엑's 이슈

'정글' 이번엔 조작 의혹...다이버 "이열음, 직접 대왕조개 채취? 말도 안 돼"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정글의 법칙'이 이번에는 조작 의혹에 휩싸였다.


최근 한 다이버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예능 '정글의 법칙-로스트 아일랜드'가 조작 방송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태국 남부 꺼묵섬에서 '정글의 법칙' 멤버들이 생존을 위해 사냥을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고, 이 과정에서 배우 이열음이 대왕조개를 채취해 현재까지 많은 논란이 되고 있다.


대왕조개는 태국에서 희귀 동물 또는 멸종 위기에 놓인 수생 동물로 분류돼 있기 때문에 낚시나 보트로 잡을 수 없다. 이에 태국 현지는 '정글의 법칙' 방송을 문제 삼고 경찰 수사를 요청한 상황이다.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대왕조개를 채취하는 모습이 조작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글을 작성한 다이버는 "이열음이 프리다이빙으로 대왕조개를 들고 나오는 건 말이 안 된다. 프리다이버뿐만 아니라 스쿠버다이버 조차 대왕조개 입에 발이 끼여서 빠져나오지 못해 사망하는 사고가 종종 발생한다. 그렇게 지반에 단단하게 고정돼있는 것을 잠수해서 간단하게 들고 나온다?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리 대왕조개를 채취할 작정으로 제작진에서 나이프 및 도구들을 준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다이빙 자격증 가진 스태프 혹은 김병만이 시간을 들여서 사냥해 놓은걸 그냥 배우(이열음)가 들고 오는 것을 연출한 것"이라고 의심했다.


또 작성자는 "이열음은 대왕조개 채취가 불법이라는 것을 모를 수도 있다. 그런데 김병만과 스태프들은 채취 행위가 큰 잘못이란 걸 절대 모를 수 없다. 그들은 스쿠버다이빙 프로 자격 및 최소 마스터 이상으로 구성돼 있다. 팀 단위로 해외 투어를 자주 가는 다이버들이 대왕조개나 국립공원에서의 채취는 절대 해선 안 되는 일인 것을 알고, 초보 다이버도 엄격하게 지켜야 하는 룰이라는 걸 모를 수가 없다"면서 제작진의 잘못을 다시 한 번 꼬집었다.


논란 속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태국 대왕조개 채취와 관련 현지 규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지 못하고 촬영한 점에 깊이 사과드린다. 향후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후 제작진의 추가 입장은 없는 상황에서 대왕조개 채취 및 취식 장면의 동영상 클립은 삭제 조치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