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엑's PICK

"1년에 100만원 벌어"…'한끼줍쇼' 박명훈, '기생충'으로 빛본 지하실男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기생충'을 통해 주목받은 박명훈이 '한끼줍쇼'에 떴다.


10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박명훈과 최대철이 평창동에서 한 끼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명훈은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에서 지하실 남자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캐릭터 자체가 반전이었기에 다른 주조연 배우들과 함께 처음부터 주목받진 않았으나, 영화가 개봉한 후엔 누구보다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날 박명훈의 등장에 강호동은 "영화에서 본 이미지랑 다른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에 박명훈은 "10kg 정도 감량하고 태닝을 했다"며 "분장의 힘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많은 이가 알지 못했지만 박명훈은 '기생충' 배우들과 함께 칸 영화제도 다녀왔다. 하지만 배우들의 단체 사진에선 그를 찾아볼 수 없다. 박명훈은 "역할 자체가 스포일러라 칸에서 숨어다녔다"고 말했다. 이 말에 최대철은 박명훈이 영화 캐스팅 후에도 배역에 대해 얘기하지 않았다고 전하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 미담도 공개됐다. 그는 "아버지께서 폐암에 걸렸다. 근데 아버지가 영화광이고, 봉준호 감독님과 송강호 선배님 팬이었다. 병상에 계셨는데 영화 자체가 비밀이니까 보면 안 되는데 봉준호 감독님이 연락이 와서 '아버지를 먼저 보여드리자'고 했다. 작은 극장에서 아버지랑 저랑 감독님이랑 스태프 몇 명만 해서 봤다. 아버지가 첫 번째 관객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보신 날이 꿈 같았다고 했다"며 "그때까지만해도 시력이 좋으셨는데 지금은 거의 앞을 못 보신다. 감독님이 배려를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꺼내놨다. 이를 들은 이경규는 "봉 감독이 사람이 참 좋다"고 감탄했다.


오랜 시간 연극배우로 활동했던 박명훈에게 '기생충'은 첫 상업영화였다. "정기적으로 월급이 들어오는 직업이 아니다. 1년에 100만 원도 못 벌 때 가 많았다"는 그는 "'기생충'이 첫 상업영화다. 봉준호 감독님이 내가 나온 독립영화를 보고 캐스팅을 해줬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