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엑's 리뷰

"영원히 사랑해"...'미우새' 신동엽, 아내 선혜윤PD에겐 사랑꾼 남편 [엑's 리뷰]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신동엽이 '미우새' 방송을 통해 아내 선혜윤 PD를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는 배우 하희라가 스페셜MC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하희라의 등장에 '미우새' 어머님들은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종국 콘서트에서 한차례 만난 적이 있는 어머님들은 "그 때 '미우새'에 나와달라고 부탁했었는데, 이렇게 약속을 지켰다"면서 웃었다.


그러면서 어머님들은 "나무꾼은 잘 있느냐. (하희라가) 선녀니까 남편은 나무꾼 아니냐" "우리 나라에서 제일 행복하신 분"이라는 말로 사랑꾼 부부 최수종·하희라를 향한 애정을 보였다. 신동엽 역시 "(최수종 하희라가) 부부의 날에 올해의 부부 대상을 수상했다"면서 행복하게 사는 비결을 궁금해했다.


이에 하희라는 "제가 잘 하는 것은 최수종 씨가 부족하고, 제가 못하는 것은 최수종 씨가 잘 한다. 부족한 부분을 서로 채워준다. 그리고 서로에게 칭찬을 잘 해준다. 서로에게 '존경한다'는 말을 많이 한다"면서 비결을 전했다.


하희라의 말에 신동엽은 어머님들에게 "댁에 계신 아버님께 영상편지를 보내달라"고 요청했고, 어머님들은 부끄러워하면서도 남편에게 영상편지를 남겼다. 그리고 신동엽도 피해할 수 없었다.


신동엽은 아내 선혜윤 PD에게 공개적으로 영상편지를 남길 생각에 또 귀까지 빨개지면서 부끄러워했다. 하지만 피해갈 수 없었고, 신동엽은 "자기야"라고 부르며 영상편지를 시작했다.


신동엽은 "옛날에 집시들은 길을 잃었을 때 밤하늘의 별을 보고 길을 찾아 떠났다고 한다. 나는 살면서 뭔가 길을 잃었다싶으면 당신을 보면서 길을 찾을거야. 앞으로도 영원히, 사랑합니다"라고 진지하게 고백했다.


신동엽의 처음 보는 모습에 어머님들을 비롯해 서장훈, 하희라도 감탄하며 박수를 아끼지 않았고, 신동엽은 "(MBC PD인 아내가 알 수 있게) MBC에 공문을 좀 띄워달라"고 재치있게 받아쳐 웃음으로 마무리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