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전참시' 오대환X매니저, 父 잃은 상실감 채워준 귀한 우정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배우 오대환이 매니저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오대환과 오대환 매니저가 끈끈한 의리를 과시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오대환은 영화 촬영장에서 자신의 근황에 대해 이야기했고, "우울증 초기 증세인 거 같다. (우울증으로) 12년 전에 약 처방받고 그랬었다. 잠을 못 자게 된 건 아버지 편찮으시게 됐을 때부터다. 간호는 제가 못했고 무조건 촬영 끝나면 천안 내려갔다. 그렇게 3~4개월 지났다. 그때부터 잠을 못 자게 된 게 시작이다"라며 밝혔다.


이어 오대환 매니저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오대환이) 촬영하고 있는 도중에 (아버지가) 투병 생활을 하셨고 촬영 도중에 돌아가셨다. 그리고 돌아가신 바로 다음에 촬영에 복귀를 했다. 아버님을 보내드리는, 슬퍼할 시간이 짧았던 것 같다. 드라마 촬영할 때는 바쁘게 생활하니까 모르다가 촬영이 끝나고 4년 만에 갖는 여유가 최근이다. 아버님 생각이 나서 많이 울더라"라며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더 나아가 오대환 매니저는 "(오대환의) 막내 아이가 아직 어리다. 아버님 보내드릴 때 제가 잘 놀아주고 목마 태워주고 이러고 있는데 대환이 형이 눈에 힘주는 게 보였다. 다 나가시고 형수님을 껴안고 펑펑 울 때. '얼마나 아플까. 힘들까' 생각 되게 많이 했다"라며 고백했다.


오대환 역시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고, "(아버지가) 문득문득 생각이 난다. 매번 바쁘지는 않았을 거 아니냐. 그전에는 왜 아버지한테 이렇게 못 했을까. 이렇게 그리워할 줄 알았으면 잘 해드릴걸. 아버지 사진을 보고 싶어서 핸드폰을 봤는데 열 장도 안 되더라"라며 후회했다.


이에 이영자는 "몇 장 정도 찍어놓으면 여한이 없겠냐"라며 질문했고, 오대환은 "수천 장이다. 사진 보다가 잠들 정도로"라며 씁쓸해했다.

엑스포츠뉴스

또 오대환은 매니저를 향해 영상 편지를 띄웠고, "제일 고마운 태훈아. 형 힘들다고 이사도 와주고 맨날 힘들다고 투정만 부리는데 다 받아주고. 네가 있어서 형이 어려웠던 위기도 있었는데 극복했다. 너한테는 고맙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다. 사랑한다"라며 고마움을 전했고, 오대환 매니저는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오대환은 "여자친구는 있으면 좋겠는데 이분들이 말씀하시는 거 들으니까 짜증이 나더라. 생각 다시 한 번 해보자"라며 당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