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밥은 먹고 다니냐

김정민, 가혹했던 전 남친과 진실공방..."하지만 후회없어요"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배우 김정민이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힘들었던 공백기를 언급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과거 남자친구 문제로 구설에 올랐던 배우 김정민이 출연해 김수미, 서효림과 함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서효림은 오랜만에 만나는 절친한 동생 김정민을 보자마자 "잘 지냈느냐"고 안부를 물으며 걱정어린 표정을 지었다. 그러면서 나이에 비해 너무 철이 든 김정민이 힘든 내색을 하지 않고 혼자 힘듦을 견뎠던 시간을 언급하면서 울컥했다.


그리고 김정민은 김수미와 마주했다. 김정민은 "그동안 어떻게 지냈느냐"는 김수미의 물음에 "수련하고, 많이 공부하고, 이것저것 배우면서 시간을 보냈다"고 어렵게 말문을 열었다.


논란이 있었던 2017년 당시, 김정민과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었던 서효림은 "함께 방송을 했기 때문에 시기를 정확하게 기억한다. 저보다 나이가 어린데도 굉장히 철이 들어서 촬영할 때 맏언니 같았다. 사람들을 이끌고, 힘든 것도 내색을 안해서 전혀 몰랐었다. 꽤 오랜시간 끙끙 앓고 있었을텐데 내색을 전혀 안 했다"고 했다.


이에 김정민은 "그 당시에는 절실했다. 설령 세상에 알려지더라도 진실을 알리고 싶었다. 각오는 했지만 각오했던 것보다 가혹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먼저 이별을 고했다. 여러가지 문제가 있었다"고 했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연애할 때는 그렇게 쩨쩨한 남자가 아니었을거다. 사람의 감정이라는 것이, 내가 아직 사랑하는 여자가 헤어지자고 하면 남자는 돌아버린다. 사랑한만큼 더 나쁘게 할 수도 있었다. 그 남자는 이별을 고할 때 이성을 잃은거다. 그리고 너는 이 일로 인생의 큰 경험을 했다. 차라리 지금 이렇게 일찍 이런 일을 겪었기 때문에 앞으로는 좋은 일만 있을 것"이라고 위로했다.


김정민은 "사실관계를 떠나서 저한테 실망한 마음이 아직 안 풀린 분들도 많으실거라고 생각이 든다. 그분들의 마음을 풀어주는 것도 제 몫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했고, 이에 김수미는 단호하게 "그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모든 사람이 너를 다 좋아할 수는 없다. 악플러도 있어야 너가 더 성장하는 거다. 밀물과 썰물이 있다. 너가 최선을 다하면 언젠가는 사람들이 알아준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김정민은 "저는 정말 후회가 하나도 없다"고 말하면서도 자신 못지 않게 힘든 시간을 보냈던 어머니를 향한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며 눈물을 쏟아 보는 이들까지 안타깝게 했다. 김수미는 이런 김정민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좋은 일만 생길 것 같다. 이건 진심이다"며 다독였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플러스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