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연아·태진아 축하" 강남♥이상화, 연예·스포츠계 하나 된 세기의 결혼식

by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강남 이상화가 스포츠계와 연예계 인사들의 축하 속에 부부의 연을 맺었다.


12일 서울 광진구 비스타 워커힐 서울에서 강남과 이상화의 결혼식이 열렸다. 주례와 사회는 강남과 돈독한 친분을 지닌 태진아와 이경규가 맡았고, 축가는 김필이 불렀다.

엑스포츠뉴스

이날 강남은 결혼식 전 취재진과 만나 "행복하게 열심히 살겠다. 금메달처럼 열심히 노력해서 잘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결혼 소감을 전했다. 이어 웨딩드레스를 입은 이상화에 "정말 예쁘다. 요정같은 느낌이었다"고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2세 계획으로는 "상화 씨가 운동만 했었으니까, 같이 1,2년 동안은 신혼을 즐기면서 여행도 다니려고 한다"고 밝혔다.


1부 예식이 끝난 후에는 강남과 이상화가 함께 포토월에 섰다. 이상화는 "아직 어리둥절하다. 이제 결혼했다는 것이 실감이 난다"면서 "(강남과) 서로 의지하면서 행복하게, 같이 얘기하면서 잘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결혼 소감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결혼식에는 강남의 깜짝 이벤트가 있었다고. 이상화는 "오빠가 무엇을 준비하고 있겠다는 눈치는 챘는데 이렇게까지 큰 퍼포먼스를 준비할 줄은 몰랐다. 마지막에 울었다. 정말 멋있었다"고 말했다. 이후 강남은 이벤트의 내용을 묻는 질문에 "비밀이다"고 함구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로의 눈을 바라보며 약속도 했다. 강남은 "이제 결혼하지 않았나. 제가 열심히 노력해서 (이상화가) 항상 웃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고, 이상화도 "서로 의지하고 힘든 부분을 같이 얘기하면서 잘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결혼식에는 이상화의 절친 김연아를 비롯해 모태범, 곽윤기 등 스포츠계 인사들과 양희은, 황광희, 김창열, 조현재 박민정 부부, 진아름, 문가비, 장문복, 이아현 등 연예계 스타들이 총출동해 자리를 빛냈다.

엑스포츠뉴스

특히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결혼식장을 찾은 김연아는 포토월에 서진 않았지만 짧은 등장만으로 화제를 모으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이상화와 김연아는 과거 동계스포츠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남다른 친분을 이어왔고, 이상화의 결혼식 초대에 흔쾌히 참석했다는 후문이다.


강남과 이상화는 몰디브로 신혼여행을 떠나며, 신접살림은 강남의 집에 꾸릴 예정이다.


한편 강남과 이상화는 지난해 방송된 SBS 예능 '정글의 법칙'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 지난 3월 공식적으로 열애를 인정했고, 지난달 29일 결혼을 발표하며 1년여의 만남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김한준 기자, 본부이엔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