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20대 학부생이 연봉 5억 회사 오퍼를 받는데 필요했던 결정적 스펙

by와이클릭

억대 연봉을 받는 직장인을 보는 것은 쉬운일은 아닙니다. 한 연구기관에 따르면 억대 연봉 수령자는 전체 회사원의 3% 정도라고 알려져 있죠. 즉, 100명중 3등안에 들어야 받을 수 있는 연봉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성공의 첫번째 척도가 되는 금액입니다. 그런데 연봉 5억이상을 받는 사람은 대체 몇명이나 있을까요?

 

국세청이 발간하는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기준 과세표준이 5억원을 초과하는 근로자는 총 6680명이라고 밝혔죠.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대략 33%가 직장인라고 알려져 있는데 이를 고려해보면 5억원이상 근로자는 전체 직장인의 0.01% 수준임을 알 수 있습니다. 즉 이런 연봉을 받는 것은 지극히 힘들다는 것을 직감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최고의 스펙으로 무장하고 다년간의 경험을 갖고 있는 직장인도 아닌 20대 학부생이 연봉 5억을 받는 다는 것이 과연 가능한 것일까요? 가능하다면 어떤 이유로 가능하게 되었을까요?

연봉 5억이상 직장?

현재 국내에서 연봉 5억이상을 주는 회사는 총 2,621곳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 중 연봉 5억이상을 주는 직장인을 보유한 수로 순위를 확인해보면

위와 같습니다. 즉, 우리나라 굴지의 대기업중 하나인 LG전자에 입사한 전체 직장인 4만여명중 단 8명만이 이 이상의 연봉을 받는 다는 이야기인데 이것만 봐도 이정도 수준의 연봉을 받기가 얼마나 힘든지 알 수 있습니다.

26세 학부생이 연봉 5억?

지난해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학부생출신인 ‘김태훈 UNIST 동문이 AI 개발자로 실리콘밸리 간다’는 보도자료를 각종 미디어사에 뿌렸습니다. 2015년에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를 졸업한 작년기준 만 26세의 김 씨는 오픈AI는 기업에 합류하게 되었는데 이 회사는 테슬라의 창업주 일론 머스크 등 실리콘밸리의 유명인사들이 인류에 기여하는 안전한 인공지능 구현을 위해 설립된 비영리 기업으로 알려져 있죠.

 

김 씨는 최근 산업기능요원 병역을 마무리하고 바로 합류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가 받을 연봉은 대략 30~50만 달러(약 3억3400만~5억5700만원) 즉, 최대 5억 5천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20대 학부생에게 5억을 주는 이유?

먼저 AI산업의 발전을 들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는 최근 2022년까지 국내 인공지능(AI) 분야 연구원의 수가 매우 부족하여 수급 불균형이 일어날 것이라고 밝혔는데 부족한 연구원의 수는 무려 7,000명 수준이라고 합니다. 즉, 삼성ㆍLGㆍ현대차 등 기존 대기업은 물론이고 우리나라 전문 IT기업인 네이버와 같은 인터넷 기업들도 수요보다 공급이 턱없이 부족한 현상 때문에 향후 기술발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얘기이죠.

 

그리고 이는 미국이라고 예외는 아닙니다. 초격차를 만들기 위해서 각 글로벌회사들은 인재들을 앞다투어 고용하고 있는데 미국의 AI전문업체들 역시 이들 중 하나입니다.

AI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

AI 산업계에 따르면 UNIST 학부생이었던 김태훈 씨는 대학을 졸업한 해부터 '오픈 AI'에서 러브콜을 받아왔다고 합니다. 그러나 병역문제로 인해 제안을 받아들이지 못했지만 병역특례를 마친 약 3년 뒤 만 26세가 된 김 씨는 '오픈 AI'에 전격적으로 입사를 하게되죠.

사실 업계에서 보는 김태훈 씨의 이력은 매우 흥미롭다고 합니다. 그는 '딥 마인드와 애플 논문의 비공개 코드를 구현해 20여 차례 오픈 소스로 공개를 했다고 합니다. 이렇게 공개된 오픈소스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세를 떨치게 되었는데 구글 브레인의 수장 제프 딘 등 실리콘밸리의 유명인들이 그의 오픈소스를 보고는 바로 함께 일하자는 제안을 할 정도였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김태훈씨의 컴퓨터 실력은 국내에서도 크게 인정받았는데 학부생이던 지난 2013년 해커들을 위한 '화이트햇 콘테스트'에서 국방부 장관상을 받을 정도로 그 실력이 탁월했다고 합니다.

본인이 말하는 최고의 기회를 얻게 된 이유

그는 한 미디어의 인터뷰중 누구보다도 더 좋은 기회를 얻을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언급을 하였습니다.

AI연구는 기존 논문에 사용된 코드를 가져와서 변형해 쓰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그 코드를 공개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재학 시절 딥마인드와 애플 논문의 비공개 코드를 구현해 20여 차례 오픈소스로 공개했던 걸 인상적으로 평가한 것 같다. 누구보다 빨리 제대로 이런 작업을 해왔다.

또 세 번이나 ‘국제 슈퍼컴퓨팅 대회’에 참가하면서 쌓았던 추억도 기억에 많이 남습니다. 매일 학과 학생들과 경쟁하기에만 급급했던 제가 MIT나 칭화대와 같은 유수의 학교 학생들과 실력을 겨루면서 ‘제가 넘어서야 하는 건 전 세계에 있는 인재들’이라는 걸 배웠습니다.

즉,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던 고스펙의 요소(석사/박사, 학점, 영어성적 등)에 집중한 것이 아니라 김태훈씨가 초점을 맞추고 빠르게 결과를 낸 부분이 업계에서 가장 원하는 부분과 일치하면서 그를 남들과 다른 '특별한' 인재로 여기게 된 결정적인 요소가 된 것입니다.

 

또한 스펙이라고 불리는 요소에 집중하지 않고 본인이 가장 원하는 일에서 다른 사람들과 경쟁하고 발전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한 것이 김씨가 더 큰 꿈을 꾸게 만들었고 이를 통해 남들과 다른 일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된 것이죠. 그리고 이것이 시발점이 되어 누구보다 더 좋은 조건으로 더 큰 성장을 할 수 있는 회사에 합류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더 큰 무대로 가기전 그는 비슷한 꿈을 꾸고 있는 후배들에게 다음과 같은 조언을 주었습니다.

대학에서 배울 건 정말 많지만, ‘좋아하는 걸 찾는 게’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그걸 찾고, 미친 듯 파고드는 끈기와 열정으로 도전한다면 무엇이든 해낼 수 있을 겁니다. ‘우물 안 개구리’가 되지 말고, 전 세계 인재들이 어떻게 성장하는지도 권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