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헤어진 여친 골프채로 폭행한 60대, 시민들이 제압

by연합뉴스

경찰, '용감한 시민상' 수여

헤어진 여친 골프채로 폭행한 60대,

시민들의 제압 장면 [서울 서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헤어진 전 여자친구를 길거리에서 골프채로 마구 폭행한 60대가 시민들의 도움으로 검거됐다.

 

25일 서울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A(60)씨는 21일 오전 10시 20분께 서울 은평구의 한 골목에서 골프채로 전 여자친구 B(54)씨를 마구 폭행했다.

 

때마침 길을 지나던 황모(43)씨는 이를 목격하고, A씨와 몸싸움을 벌여 골프채를 빼앗았다.

 

골프채를 뺏긴 A씨는 자신의 가방에서 염산 통을 꺼내 황씨에게 뿌리려 했지만, 옆에 있던 행인 서모(37)씨가 동참해 A씨를 제압했다. 염산으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A씨를 살인 미수 혐의로 현행범 체포하고 구속했다.

 

A씨는 약 1년간 교제한 B씨가 지난 8월 이별을 통보하고 자신을 만나주지 않자 B씨를 살해하기로 마음먹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골프채와 염산뿐만 아니라 흉기도 가방 속에 넣어둔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범인을 제압해줘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서부경찰서에서 황씨와 서씨에게 '용감한 시민상'을 수여하고 포상금을 지급했다.

 

p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