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국당, '노 前대통령 뇌물수수 의혹' 특검카드 맞불

by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이 26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640만 달러 뇌물수수 의혹'에 대한 특검카드를 꺼내 들었다.

 

여권의 이명박·박근혜 정부 '적폐 청산 프레임'에 맞서 노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을 당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이슈화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한국당은 김대중·노무현 정부를 '원조 적폐'로 규정함으로써 앞으로 이전 진보정권 10년의 문제점을 파헤치겠다는 의사도 드러냈다.

한국당, '노 前대통령 뇌물수수 의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 재임 중 일가가 수백만 달러 뇌물을 받은 것은 덮고 넘어갈 수 없는 일이고, 이를 규명하는 것이 적폐 청산"이라며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원내대책회의 직후에 열린 국정감사 대비 상임위원장·간사단 회의에서는 "이번 국감에서 저희가 중점을 두고자 하는 것은 한마디로 김대중·노무현 정권 때의 원조 적폐"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을 '대북 퍼주기' 및 '언론 탄압'과 묶어 '원조 적폐'라고 규정하며 당내 진상 규명 태스크포스(TF)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한국당은 지난 5월 당이 발의했던 특검법을 활용할 예정이다.

 

대선 직전이었던 당시 한국당은 문재인 당시 후보를 둘러싼 '3대 의혹'을 규명하겠다며 특검법안을 발의했다. 3대 의혹에는 노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과 더불어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의 한국고용정보원 취업 특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대북 결재사건이 포함됐다.

 

한국당은 '원조 적폐' 프레임과 더불어 문재인 정부의 '안보 무능·인사 먹통·정치 보복 신(新)적폐'를 이번 국정감사 기간의 양대 기조로 설정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런 지도부의 방침을 이날 오후 정책 의원총회 때 소속 의원들에게 설명할 예정이다.

한국당, '노 前대통령 뇌물수수 의혹

한국당의 이런 강경 기조는 전날 분위기와는 대조적이다.

 

홍준표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의 사망을 앞두고 벌어진 일에 대해 재론하는 것은 서로가 바람직하지 않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 측이 노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을 제기한 정진석 의원을 명예훼손과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서고, 또 이명박 전 대통령도 여권의 '적폐청산'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 표명을 검토하는 등 상황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자 한국당이 정공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한 원내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노 전 대통령의 뇌물사건 관련 팩트는 흘러나오게 돼 있다. 여권이 실수한 것"이라며 "여권이 적폐 청산이니 정치보복 이야기를 하니 맞대응 카드를 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ykb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