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화려한 여수 밤바다는 뒤로… 작은 섬마을 낭도·하화도 여행

by연합뉴스

낭도 스토리

화려한 여수 밤바다는 뒤로… 작은 섬
화려한 여수 밤바다는 뒤로… 작은 섬
화려한 여수 밤바다는 뒤로… 작은 섬
화려한 여수 밤바다는 뒤로… 작은 섬
화려한 여수 밤바다는 뒤로… 작은 섬
화려한 여수 밤바다는 뒤로… 작은 섬

이제부터 하와도 스토리

화려한 여수 밤바다는 뒤로… 작은 섬
화려한 여수 밤바다는 뒤로… 작은 섬
화려한 여수 밤바다는 뒤로… 작은 섬
화려한 여수 밤바다는 뒤로… 작은 섬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낭만을 거닐고 싶다면 : 낭도

섬 모양은 이리와 비슷하지만, 사람들의 마음씨는 양을 닮은 섬 ‘낭도(狼島)’. 낭도리 공룡화석지로 유명한 이곳은 아담한 해안 길을 걸으며 낭만을 즐기기 좋은 섬.

 

낭도리 일대가 공룡의 최후 서식처로 추정되는 까닭에 낭도길에서는 바다로 향한 공룡 발자국을 쉽게 볼 수 있다.

 

바위 위에서 직접 만져볼 수도 있으니 서둘러 다녀오는 것이 좋겠다.

 

낭도에는 마을 식당이 딱 두 곳 있다. 그중 하나는 100년 된 막걸리 집 '젖샘'이다.

 

"오늘은 전어 양념구이, 내일은 묵은지 김치찌개…"

 

8천 원짜리 섬마을 백반의 매력은 식당 아주머니가 짜는 식단에 따라 매일 색다르다.

 

그동안 마을에는 모두 민박집만 있었지만 최근 현대식 펜션이 한 곳 생겼다. 얼마 전 정부 지원으로 지어진 게스트하우스. 가격은 1박에 1만 원 정도. 저렴한 비용으로 섬 여행을 할 길이 열렸다.

힐링을 맛보고 싶다면 : 여수 하화도

사시사철 구절초와 야생국화 등 각종 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여수의 섬 '하화도(下花島)'. 송일곤 감독의 영화 '꽃섬'의 배경이기도 한 이곳은 이름 그대로 '꽃이 핀 아름다운 섬마을'이다.

 

"10여 가구도 안 되는데 범죄를 짓고 어딜 도망간대"

 

사람들이 제법 사는 상화도와 달리 하화도의 인구는 고작 몇 가구에 불과하다. 그래서일까, 하나 뿐인 동네는 '범죄 없는 마을'로 불린다.

 

하화도에는 야생화 공원, 남쪽 절벽 길을 타는 데크 로드 등 섬 전체를 트레킹할 수 있는 해안 둘레길도 마련돼 있다.

 

특히 올해 봄, 섬 끄트머리 절벽 위에 세워진 '하화도 꽃섬다리'는 하화도의 랜드마크. 상화도, 절구도 등 다리 건너 펼쳐지는 다도해의 신비한 전경을 놓치지 말자.

 

(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서희준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