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차별일까요

by연합뉴스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비즈니스석 손님 먼저'… 패스트트랙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돈 냈으니 빨리 출국한다'…패스트트랙, 차별일까요?

 

'퍼스트 클래스, 비즈니스 클래스' 적게는 수백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을 자랑하는 고가의 비행기 좌석인데요. 어쩌면 비싼 표를 사야 할 이유가 늘어날지도 모르겠습니다.

 

바로 '패스트트랙' 때문입니다.

 

패스트트랙은 출국절차를 신속하게 마칠 수 있는 전용 통로입니다. 현재는 임산부나 노약자 등 교통약자, 사회적 기여자만 이용할 수 있는데요.

 

최근 대상을 확대하자는 주장이 늘고 있습니다. 곧 개장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패스트트랙을 비즈니스석 이상 승객도 쓸 수 있도록 하자는 건데요.

 

이유로는 '효율성'이 꼽힙니다. 사람들이 나뉘면서 일반 출국 게이트 대기 시간도 줄어든다는 겁니다.

 

세계적인 추세란 점도 지적됩니다. 국제선 이용 승객 상위 20개 공항 중 인천공항만 아직 비즈니스 패스트트랙이 없죠.

 

공항공사는 수익을 통해 시설 확충도 가능하다고 설명합니다. 이용료를 항공사가 지불하기 때문에 그 돈을 교통약자를 위해 쓸 수 있다고 하죠.

 

'공항 이용료는 모든 티켓이 동일하게 지불하는데, 좌석티켓이 비싸다고 왜 공항에서 더 나은 서비스를 받아야 하나' - 네이버 아이디 smer****

 

하지만 반대의견도 있습니다. 공항은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재기 때문에 특혜가 있어선 안 된다는 겁니다. 비싸게 표를 샀다고 해도 공항 이용료까지 더 낸 건 아니란 주장이죠.

 

국토교통부 역시 '국민 정서를 고려해야 한다'며 신중한 태도입니다. 사람들 간 위화감을 조성할 수 있다는 게 이유인데요.

 

'공항입구에 패스트트랙 판매기를 설치하면 된다. 일반석도 추가 요금 내면 쓸 수 있도록' - 네이버 아이디 alon****

 

대안으로 아예 공항에서 패스트트랙 이용권을 파는 게 어떠냐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그렇게 하면 공항이 돈을 받는 만큼 차별적 서비스를 해도 문제없다는 겁니다.

 

'돈 낸 만큼 빨리 갈 수 있다'는 패스트트랙, 도입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부정적 정서를 피하면서 출입국 효율도 늘릴 방안을 찾을 수 있을까요.

 

(서울=연합뉴스) 박성은 기자·최효훈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