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악기연습 왜 틀려" 9살 딸 7시간 학대한 엄마 집행유예

by연합뉴스

악기연습하다 자꾸 틀린다는 이유로 9살 딸에게 7시간 동안 학대행위로 신체적·정신적 상처를 준 혐의로 기소된 엄마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악기연습 왜 틀려" 9살 딸 7시간

아동학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부산지법 형사10단독 장기석 판사는 상해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39·여) 씨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아동학대 치료강의 40시간,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고 6일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3월 30일 밤 자택에서 초등학교에 다니는 딸 B(9) 양이 리코더 실기시험을 앞두고 연습을 하던 중 계속 틀린다는 이유로 "한 번만 더 못 불면 죽을 줄 알아라"라는 말과 함께 욕설을 퍼붓고 그동안 딸에게 쌓인 불만을 표출했다.

 

흥분한 A 씨는 알루미늄 재질의 빗자루 봉으로 딸을 수십 차례 때리는가 하면, 뺨을 때리고 발로 찬 뒤 주방에 있던 흉기까지 가져와 딸을 위협했다.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새벽 3시까지 이어진 엄마의 학대행위에 B 양은 극도의 공포를 느껴야만 했고 온몸에 타박상 등 전치 3주의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었다.

 

장 판사는 "피해 아동의 부상이 심하고 A 씨의 범행 수법이 불량해 죄책이 가볍지 않다"며 "다만 기록상 상습적인 아동학대는 없었고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르게 된 점,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악기연습 왜 틀려" 9살 딸 7시간

부산지법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선호 기자 win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