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경찰,인천으로 압송 후 조사 예정…구속영장 신청 검토

'여고생 집단폭행' 가해자 4명 고속도로 휴게소서 체포

by연합뉴스

'여고생 집단폭행' 가해자 4명 고속

압송되는 '여고생 집단폭행' 가해자 4명(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멍투성이인 얼굴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공분을 일으킨 '여고생 집단 폭행사건'의 가해자 A(20)씨 등 20대 2명과 B(15)양 등 10대 여자 자퇴생 2명이 8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남동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이들 4명은 모 여고 3학년생 C(18)양을 차량에 태운 뒤 인근 빌라로 데리고 가 감금하고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8.1.8 tomatoyoon@yna.co.kr

'여고생 집단폭행' 가해자 4명 고속

SNS에 올라온 피해자 사진 [인터넷 화면 캡처=연합뉴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멍투성이인 얼굴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공분을 일으킨 '여고생 집단 폭행사건'의 가해자 4명이 모두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공동상해·공동폭행·공동감금·공동강요 혐의로 A(20)씨 등 20대 2명과 B(15)양 등 10대 여자 자퇴생 2명을 모두 체포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법원에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으며, 오후 들어 경기 오산휴게소에서 A씨 등 4명을 모두 검거했다.

 

A씨 등 4명은 범행 후 부산에 갔다가 이날 인천으로 이동하던 중 공조 수사 요청을 받은 경기 남부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직원들에게 붙잡혔다.

 

경찰은 A씨 등을 인천으로 압송해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검토할 예정이다.

 

A씨와 B양 등 4명은 이달 4일 오전 5시 39분께 인천시 남동구의 한 편의점 앞길에서 예전부터 알고 지낸 모 여고 3학년생 C(18)양을 차량에 태운 뒤 인근 빌라로 데리고 가 감금하고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양은 경찰 조사에서 "당일 새벽 편의점 앞을 지나가는데 A씨와 B양 등 4명이 앞뒤에서 나타나 차에 태웠고 강제로 A씨의 빌라로 데리고 갔다"고 진술했다. 

그는 다음 날인 5일 오전 1시 22분까지 20시간가량 해당 빌라에 감금돼 있다가 성매매를 하라는 강요를 받고 그곳에서 빠져나왔다.

 

A씨와 B양 등 피의자 4명은 둘씩 연인인 사이로 확인됐으며, 지난해 12월에도 C양을 집단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C양은 "과거 폭행을 당했을 때 자신들의 명품 바지에 피가 튀어 더러워졌다며 세탁비로 현금 45만원을 요구했다"며 "이를 주지 않는다고 지난 4일 새벽에 찾아왔다"고 주장했다.

 

앞서 페이스북에는 '인천 여중생 집단 폭행사건'이라는 제목으로 시퍼렇게 멍이 들어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하는 A양의 얼굴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경찰이 확인한 결과 피해자는 여중생이 아니라 다음 달 졸업 예정인 여고생 C양이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A씨 등 가해자들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 글도 올라왔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s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