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모텔은 어떨까

by연합뉴스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5성급 호텔 위생이 이 정도면 여관

<<시각장애인 음성정보 지원을 위한 텍스트입니다>>

 

서울 호텔 위생 주의보

 

숙박업소 위생 관리 감독 시스템 강화해야

 

"욕조와 변기 닦는 솔을 구분해야 하지만 난 안 해. 귀찮거든. 안 들키면 괜찮아" - 중국 한 호텔 환경미화원

 

작년 9월 중국 베이징 시내의 일부 5성급 호텔의 엉망 위생 실태가 세간에 알려지면서 큰 파문에 휩싸였습니다.

 

'청결도'는 호텔을 선택할 때 가장 중시되는 요소인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을 비롯해 미국, 유럽 등 세계 곳곳의 호텔 위생 문제는 꾸준한 논란거리였죠. 자료/ CLR 설문조사 2015

 

그렇다면 전 세계에서 숙박 시설이 가장 청결한 도시 3위에 오른 서울의 호텔은 어떨까요? 자료/ 호텔 예약 포털 호텔닷인포(Hotel.info)

 

지난 4일 공개된 TV 조선 보도에 따르면 서울 시내 5성급 호텔 세 곳도 위생 상태가 상당히 불량했습니다.

 

중국 호텔과 별반 차이가 없었는데요. 한 호텔에서 청소원이 변기 물에 적셔 변기를 닦은 수세미를 물에 헹구지도 않고 객실에 비치된 물컵을 씻는 모습이 발각됐죠.

 

객실 내 비품의 오염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소파와 TV 리모컨의 오염도가 안전 기준치보다 각각 15배, 20배 더 높았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해당 호텔 명단 공개와 처벌을 요구했습니다.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에 국민청원도 올라온 상황입니다.

 

"호텔 이름 공개하고 계속 불시 위생 점검해라. 적발될 경우 즉시 공개하고 영업 정지시켜라" -네이버 아이디 fhak****

 

"공개해라…어디 호텔이냐? 사과하고 배상해라" - 네이버 아이디 joej****

 

이런 사태가 발생하는 것은 우리나라 호텔 위생 관리법이 미흡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데요.

 

적발된 호텔들은 공중위생관리법의 규제 대상에 포함됩니다. 따라서 사업자는 위생관리의무를 지니며 영업 관련 시설과 설비를 위생적이고 안전하게 관리해야 하죠.

 

*공중위생관리법: 공중위생영업의 위생 수준을 향상시켜 국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는 법

 

*공중위생영업: 다수인을 대상으로 위생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영업으로서 숙박업ㆍ목욕장업ㆍ이용업ㆍ미용업ㆍ세탁업ㆍ위생관리용역업 자료/최근 숙박시설 변화유형 등 실태조사 및 관리방안 연구(2013) 보건복지부

 

그러나 숙박 업체가 이를 잘 지키는지 점검하는 시행 규칙은 미비합니다.

 

"관광호텔의 위생 점검이 정기적 이루어지거나 구체적인 횟수가 시행 규칙으로 정해져 있지 않다. 지자체가 필요하면 자율적으로 점검하는 정도이다" - 보건복지부 관계자

 

호텔 위생 점검의 책임이 있는 시ㆍ군ㆍ구 지자체들은 호텔의 규모가 크다 보니 공중위생 관리가 어렵다는 입장인데요.

 

하지만 점검이 제대로 이루어진다고 해도 위생 불량을 적발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육안으로 위생 검사를 실시할 뿐 객실 내부 물품의 오염도는 측정하지 않기 때문인데요.

 

이번에 문제가 됐던 컵과 소파 등의 비품도 겉으로 보기에는 깨끗했습니다. 따라서 현재 불분명하게 표기된 위생 점검 기준을 구체적으로 수치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죠.

 

"시행 규칙상의 허점을 해결하기 위해 보건복지부 한 관계자는 “누락된 항목을 포함할 수 있도록 법령을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는데요.

 

우리나라도 피해가지 못한 고급 호텔 위생 논란. 투숙객들이 안심하고 숙박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위생에 대한 관리 감독 시행 규칙 개정이 시급해 보입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은 기자·강혜영 이한나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