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국조실 '가상화폐 대책' 담당 간부 자다가 숨져

by연합뉴스

가상화폐 대책 실무 총괄…"업무 스트레스 컸다"

국조실 '가상화폐 대책' 담당 간부

국무조정실 정기준 경제조정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작년 말부터 '가상화폐 대책' 업무를 도맡아온 국무조정실 정기준(53) 경제조정실장이 18일 오전 서울 자택에서 잠을 자다 숨졌다.

 

국무조정실 등에 따르면 정 실장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잠에서 깨어나지 못했고, 가족들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이미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현재 정 실장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국조실 '가상화폐 대책' 담당 간부

가상통화에 대한 정부 입장 발표하는 정기준 경제조정실장

정 실장의 사망 소식을 접한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직원들은 갑작스러운 비보에 황망한 분위기다.

 

특히 정 실장이 가상화폐 대책 때문에 업무 스트레스가 컸다고 입을 모은다.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던 지난해 11월 말부터 국무조정실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주재 가상화폐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구성했고, 이후 거의 매주 한 차례씩 회의를 하면서 범정부 대책을 마련했다.

 

이 과정에서 정 실장은 가상화폐 대책 실무를 총괄하면서 부처 간 의견 취합 및 조율 등을 담당했다.

 

특히 ▲작년 12월 13일 '가상화폐 정부 긴급대책'이 관세청 공무원 등을 통해 사전 유출된 사건 ▲국무조정실에 파견된 금감원 직원의 가상화폐 거래 사건 ▲올해 1월 15일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 입장' 유출 사건 등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정 실장은 지난달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거래소 폐지라는 '폭탄 발언'을 하면서 시장이 급격히 요동치고, 가상화폐 규제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잇따르는 등 혼선을 겪자 지난달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 입장을 직접 발표한 바 있다.

 

정 실장은 서울대 공법학과를 졸업한 후 1988년 32회 행정고시에 합격하면서 공직에 입문해 기획재정부 재정정책과장, 주 OECD대표부 경제공사, 기재부 공공정책국장 등을 역임하고 작년 9월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에 보임됐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평창동계올림픽을 방문했기에 19일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국조실 '가상화폐 대책' 담당 간부

가상통화에 대한 정부 입장 발표하는 정기준 경제조정실장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noanoa@yna.co.kr